편 식당 박정아 백김치 곶감 초간단 레시피

‘신판 레스토랑’/ 사진 = KBS 영상 캡쳐

배우 박정아는 프로 어머니의 본성을 뽐내며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박정아는 지난 12 일 방송 된 KBS 2TV ‘신보 판'(이하 ‘에디션 레스토랑’)에서 어머니 마음 가득한 레시피로 홈 시어터 채널을 정했다.

이날 박정아는 초간단 레시피로 남녀 노소 누구나 즐길 수있는 한입 크기의 디저트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곶감은 썰어 납작하게 펴서 흰 김치에 말아서 흰 김치와 곶감 말이를 완성합니다. 달콤하고 짠맛과 상큼한 조합의 간식은 아윤의 맛을 21 개월 동안 제대로 저격했고, 트랜스에 빠진 아이의 모습이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박정아는 맛이 가득한 할머니의 식탁을 떠올리며 손으로 쓴 레시피로 첫 김장에 도전했다. 그녀는 “할머니와 헤어진다면 할머니 음식을 못 먹어서 그리워 할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를 돕기 위해 배우 박정수가 출연 해 편안한 티키 타카와 함께 따뜻하고 즐거운 모녀 케미를 뽐냈다. 두 사람은 손과 발을 모으고 다진 절임, 절인 멸치, 고수를 떨어 뜨리며 경기도 북부 특유의 김치 스타일에 감탄했다.

또한 김치에 열광했던 박정아는 자신 만의 요리 실력을 발휘해 홈 시어터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박정수 씨의 충고에 따라 맥주로 5 겹살을 끓여 국물을 쉽게 완성하고 볶은 멸치 육수에 야채를 더해 국수를 만끽하며 프로 어머니의 솜씨를 뽐냈다.

박정아는 요리 중 음악이 나오자 박정수와 함께 블루스를 춤추는 즐거운 모습으로 환상적인 쿵 쿵쿵 거리며 시청자의 입꼬리를 들어 올렸다.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요리와 식사를하던 박정수에게“함께 식탁에 앉아 밥을 먹으니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고 박정수가 말했다. 그는 그녀의 마음을 세는 것처럼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라고 읽습니다. 어머니와 딸의 진심 어린 케미를 보여 주며 깊은 감정을 표현했다.

한편 박정아는 치즈, 버터, 견과류를 더해 업그레이드 된 백김치 곶감 롤과 경쟁했다. 안타깝게도 구타 곡을 뽐낸 김재원과의 경기에서 패배했지만, 어머니의 마음을 담은 간식으로 심사 위원들의 칭찬을받으며 프로 어머니의 모습을 과시했다.

본격적인 요리 실력으로 안방 극장을 사로 잡은 박정아가 드라마, 예능, 뮤지컬 등을 통해 8 색 매력을 뽐내고있다. 올라운드 엔터테이너 박정아의 움직임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신 소원 기자 [email protected]

© Ten Asia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