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스페셜 MC 선정, ‘불 레드 프레시 노름’에서 보석 같은 속담

↑ 유민상 스페셜 MC 셀렉션 포토 = “볼 레드 프레시 노름”방송 캡쳐

코미디언 유민상이 ‘불룩한 신선 노름’의 구호 투수로 출연 해 연예계 최고의 식자를 뽐냈다.

12 일 오후 MBC ‘볼드 프레시 노름’에서 유민상은 노하우가 부족한 요리 심사 위원들의 구세주이자 매일의 신선함 ‘배고픈 신’으로 급히 투입됐다. 개성 넘치는 비즈니스맨의 모습으로 등장한 유민상은“더 뚱뚱하다”,“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다”는 말로 좌석 관리자 측면을 뽐냈다.

이날 유민상은“음식의 맛이 가방에 적혀있다. 칼로리가 높을수록 좋습니다.”,“닭고기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습니다.”,“양념이나 튀김? 조미료가 쌀을 문지르면 웃음 폭탄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보석 같은 말로 폭발했습니다. 그리고 닭발로 만든 젤리가 나오자 “발 냄새가 나니?” 지칠 줄 모르는 애드립 자판기가되었습니다.

더욱이 하하와 서장훈이 각각 광고하는 치킨 브랜드를 언급하려하자 식신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듯하며“이 사람들은 왜이 모든 광고를 찍는가?” 피자와 치킨에 대한 광고가 없다고 언급 한 유민상은 항상 대기 중이라고 강조하며 “싸게 대접한다”며 모두 웃게 만들었다.

미뢰로 유명한 유민상은 다이어트 스타일 인 ‘코코 젤리’를 제외한 금도끼를 선보이며 참가자들의 수호신으로서 기쁨을 맛 보았다. 하지만 서장훈과 성시경이 아이돌 스트레이 키즈와 ‘한식 대전’우승자를 탈락 해 당황한 상황에 빠진다. “이 프로그램은 수정되지 않습니다. 도망쳐 야한다고 선언했다”며 이날 웃었다.

끝난.

이처럼 유민상은 맛있는 음식을 먹을뿐만 아니라 자신 만의 취향에 대한 주관성과 함께 예리하고 공감하는 맛의 표현으로 프로그램의 목적을 드러낸다. 또한 인기 코미디언의 유쾌한 센스로 애들립과의 화려한 대화를 꾸준히 선보이며 설날을 맞아 가족들이 모이는 홈 시어터에 행복을 가져다 주었다.

MBN 스타 인구 문화부 안하나 기자 [email protected]

MBN 일반 뉴스 주말 배너

Copyright ⓒ MBN (일상 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기 비디오
  • 주의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