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첫날 6 타로 22 위 … 캔틀 레이 10 언더파 선두

김시우 (26) 씨는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 AT & T 페블 비치 프로암 (총 상금 780 만 달러)의 첫날에 뛰었다.

김시우는 12 일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페블 비치 골프 링크스 (파 72)에서 열린 대회 1 라운드에서 4 언더파 68 타를 쳤다.

10 언더파 62 타를 기록하며 선두를 차지한 패트릭 캔 틀리 (미국)의 뒤를 잇는 공동 22 위 김시우는 남은 3 일 동안 우승 레이스의 토대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우승 후 두 경기에서 슛과 퍼트의 부진이 겹치면서 컷오프를 끊고 공동 50 위를 차지했다.

페어웨이 랜딩 률 78.5 %, 그린 타율 72.2 %가 시사 하듯이 김시우는 안정적인 슛으로 코스를 잘 돌았 다.

그린에서 그는 다른 선수들보다 0.98 적은 타율로 균등하게 뛰었습니다.

김시우는 5 개의 버디를 꺼내 1 개의보기를 제공했습니다.

18 번홀 (파 5)에서 2m 떨어진 버디 퍼팅이 약간 빗나간 것이 아쉽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김시우에 1 타차 2 위를 차지한 캔 틀리는 경건한 퍼트로 코스 기록을 세웠다.

캔 틀리는 이날 김시우와 함께 연주했다.

Pebble Beach Golf Links에서 1983 년 Tom Kite (미국), 19997 년 David Duvall (미국)이 62 타를 기록했습니다.

New Aksai Batia (미국)는 Pebble Beach Golf Links에서 100 % 그린 안타율을 기록하면서 8 언더파를 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부활 조짐을 보이고있는 조던 스파이스 (미국)는 7 언더파 65 타를 기록하며 공동 4 위를 기록했다.

스파이 글래스 힐 코스 (파 72)에서 1 라운드를 뛴 최경주 (51)는 짝수 파 72로 공동 75 위를 기록했다.

1 라운드와 2 라운드는 페블 비치 골프 링크와 스파이 글래스 힐 코스에서 번갈아 가며, 3 라운드와 4 라운드는 페블 비치 골프 링크에서 진행됩니다.

강성훈 (34)은 스파이 글래스 힐 코스에서 1 오버파를 쳤다.

노승열 (30)은 베벨 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원 오버파를 기록했다.

8 번 홀 (파 4) 트리플보기가 아팠습니다.

공중에서 기다렸다가 출전권을 얻은 배상문 (35)은 페블 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투 오버파로 부진했다.

/ 윤합 뉴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