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 11 년 연애 ♥ 남자 친구가 이혼 도와 줘… 올해 결혼 할지도 몰라

‘라스’김연자, 사랑에 빠진 11 년 남친 = 현 소속사 대표
“올해 결혼해야 할 것 같아요.”
“90 년대 일본 디너쇼 1 회 출연료 1 억”
잠언 홍 ” ‘미스터 트로트’때문에 박명수와 김준수를 탓하지 않겠다”

사진 = MBC ‘라디오 스타’방송 화면 캡처

그를 만나고 싶어했던 ‘트로트 레전드’김연과 ‘국민 트로트 손자’홍 잠언이 MBC ‘라디오 스타’에서 홈 시청자들의 설렘을 무장 해제하는 특별한 콜라 보 무대를 마련했다.

김흥 왕 김연자, 럭키, 홍 속담, 김소연, 안성준은 연령, 세대, 세대를 불문하고 설렘과 기운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으며, 다음과 같은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했다. 새해 스페셜.

지난 10 일 방송 된 ‘라디오 스타’는 ‘몰라요’특집으로 꾸며졌으며 김연자, 럭키, 홍 속담, 김소연, 안성준이 출연했다. . 스페셜 MC로서 ‘라디오 스타’의 첫 멤버 인 슈퍼 주니어 신동이 함께했다.

수식어가 필요없는 ‘트로트 레전드’김연자부터 ‘트로트의 사람들’, ‘A Do n’t’를 통해 오랜 무지 끝에 빛을보기 시작하는 안성준까지 5 흥왕이 모은 Know Party ‘는 설렘 일뿐만 아니라 5 달란트, 화려한 토크, 퐁이다. 필 풀맨의 퍼스널 실력을 펼칠 스페셜 종합 선물 세트와 명불허전 무대 등 재미와 볼거리가 가득했다. ‘연예 감 최고’신동은 재치와 실력으로 진행하는 능력을 자랑하며 타이트한 잼을 가졌다.

김연자는 히트 곡 ‘아모르 파티’의 가사에 딱 맞는 이야기를 공개했다. “데이트는 필수, 결혼은 선택 사항”. 현 소속사 대표 인 남자 친구와 11 년째 사랑에 빠진 김연자는 “한 번 가봤는데 결혼 할 때 조심 스러웠어요. 남자 친구가 도와 줬어요.”라며 솔직하게 고백하며 시선을 끌었다. 이혼 할 때. 올해 결혼해야 할 것 같아. ” .

김연자는 1970 년대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던 데뷔 일화부터 일본에서 ‘엔카의 여왕’으로 불리던 시절까지 일화를 공개했다. 너무 바빠서 하루 1000km를 달렸던 김연자는 경비행기로도 일본에서 열린 디너쇼에 한 번 출연 해 ‘1 억 원을 받았다’고 밝혔는데 놀랐다. 1990 년대.

김연자를 만나고 싶었던 잠언 홍은 ‘트로트 그랜드 시니어’김연자와 ‘아모르 파티’와 듀엣 무대를 꾸렸다. 두 사람은 세대를 초월한 케미를 뽐내며 홈룸 시청자들의 설렘을 무장 해제했다. 나는 “도”의 찬사를 불렀다. 또한 김연자의 ‘블링 블링’무대는 이어 하우스 시간을 마쳤다.

잠언 홍은 주현미, 송대관, 김연자의 몸짓을 조심스럽게 잡은 세 사람의 삼색 모창 ‘강’의 연기와 롤모델 전광 률 연기의 분노, ‘잠언’으로 시작됐다. 귀여움과 카리스마를 아우르는 하트 폭탄 스킬 홀릭 ‘. 또한 ‘미스터.’당시 마음을 꾹 누르지 않은 박명수와 김준수 판사를 언급한다. 트로트 ‘, 그들은 “나는 결코 원망하지 않을 것이다”를 강조하고 웃었다.

럭키는 25 년 동안 한국에서 살아가는 데 대한지지를 드러내며 스톰 토크를 자랑했다. 럭키는 “나는 한국 최초의 외국 코미디언 샘 해밍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또한 ‘나이트 에이지’에서 배우로 출연 할 때 우연히 길거리에서 만난 톱스타 김국진은 쌀을 사준 미담을 공개하고 한국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

“국민 트로트 ”트로트 기반 아이유”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연은 트로트의 경쾌한 청아한 목소리와 “크러쉬”무대의 존재감을 발산하는 구성진 특유의 조합을 어필했다. 연은 “보통 발라드를 부르기 전에 트로트 활동을하는데, ‘퐁필’이라는 말을 부드럽게 들었다”며 감성 소화 트로트를 ‘금요일에 보자, 아이유’라고 말했다.

‘트로트 사람들’의 우승자 안성준은 우승을 앞두고 친구 영탁의 꿈에 대한 비화를 공개했다. 또한 상금 1 억 원에 대해 “대리업에 도전해서 빚을졌다. 상을 받으면 빚을 갚는데 쓸 것”이라고 고백하고 시선을 끌었다. 안성준은 자신 만의 풍성한 매력으로 싸이의 ‘연예인’을 소화 한 설렘 무대를 선보이며 오디션 우승자의 매력을 뽐냈다.

다음 주에는 김범수, 강 다니엘, 양치 승, 박영진이 출연하는 ‘멋진 방문’특집이 열린다.

김지원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