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주한 미군 사령관 “반대를 강요하면 남한과 북한이 먹게된다”

사진 설명[사진출처 = 연합뉴스]

버웰 벨 전 주한 미군 사령관은 “반대 전환이 시행되면 북한에 복종 할 위험이 높아진다”고 우려했다.

지난 10 일 미국의 소리 (VOA)에 보낸 성명에서 2006 ~ 2008 년 주한 미군을 지휘했던 벨 전 사령관은 성명을 통해 “작전 전환은 한국 국민에게 역사적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있는 한 남한도 미국도 반대 전환을 추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이 바뀌고 전쟁이 발발하면 미군 파견이 심하게 제한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동맹국으로서 제대로 행동하지 않고 중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전적으로 보장한다면 북한은 궁극적으로 전쟁에서 남한을 패배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특히 벨 전 사령관은 “남한은 미국 외에 의미있는 동맹이 없다”며 “미국이 없다면 남한은 혼자서 북한과 맞서야한다”고 분석했다. 반면 북한은 중국 이외의 러시아로부터 전폭적 인 지원을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한 OPCON은 미국에 남아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나는 한국이 작전권 전환을 완전히 연기하고 미국과 안보 동맹을 맺을 것을 강력히 권고합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