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 가기 때문에 재래 시장에 가지 않습니다. 나는 시장이 싫다.

설날 전날 인 10 일 서울 영등포동 영등포 전통 시장. 축제 상품을 준비하러 온 사람들로 붐비는시기 였지만 시장에서 손님을 찾기 어려웠습니다. 공덕동 마포 시장과 공덕 시장의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상인들은 멍하니 허공을 응시하거나 핸드폰을 들고 오지 않는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문을 닫은 상점들도 모든 곳에서 눈에 띄었습니다.

서울 신공덕동에 위치한 마포 공덕 점 이마트의 분위기는 정반대였다. 마트 내부는 손님 한 명당 카트를 끄는 손님으로 붐볐다. 계산대에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고 손님의 카트에는 과일, 야채, 고기 등 신선한 음식이 가득했습니다.

정부와 정치계가 지속적으로 대형 마트를 규제하고 전통 시장을 복원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전통 시장으로 눈을 돌리지 않고있다. 소매상을 한정하기보다는 전통 시장의 경쟁력을 높이기위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통 시장의 위생을 믿을 수 없다”

“마트에 간다고 재래 시장에 가지 않느냐? 재래 시장이 싫어서 마트에 간다.”

이마트 마포 공덕 점에서 만난 상근 주부 안모 (43) 씨는 “전통 시장 방문을 중단 한 지 10 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안씨가 재래 시장을 방문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위생 때문이다. 그는 시장에 나와있는 신선한 음식의 상태를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기자가 본 3 대 재래 시장의 위생 상태는 대형 마트에 비해 매우 열악했다. 일부 상점에서는 야채와 과일을 바구니에 담아 아스팔트 바닥에서 판매했습니다. 오토바이와 트럭이 지나갈 때 먼지에서 먼지가 떨어졌습니다. 신선도가 중요한 어패류는 냉장 시설없이 상온에서 보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이 소비자가 전통 시장에 등을 돌린 유일한 이유는 아닙니다. 전통 시장의 비합리적인 가격 정책도 원인으로 꼽힌다. 영등포 재래 시장에서는 상품에 가격이 표시된 가게를 찾기가 어려웠다. 가격을 요구하고 흥정하는 과정은 마트와 인터넷 쇼핑에 익숙한 젊은 세대에게는 필연적으로 낯설고 불편하다.

경기도 수원에 사는 은모 (35) 씨는 “상품별로 가격이 책정 된 마트가 친근하고 편리하다”고 말했다. “상인에게 가격을 물어서 시장에 갈 이유가 없다.”

일부 상인의 부도덕 한 행동이 온라인에서 공유되었습니다. 어시장 상인이 고객이 구매 한 생선을 ‘스케일링’하는 영상입니다. 저울의 무게는 생선회가 들어있는 바구니의 무게를 속이거나 보이지 않는 저울을 눌러 저울의 무게를 속이는 방법입니다. 서울 강동구에 사는 전씨 (32) 씨는 “아무것도 모르지만 어시장에서 생선회를 샀는데 최근 유튜브에서 ‘체중’을하는 상인들을보고 충격을 받았다. ” .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 시설 부족, 일부 상인들이 카드 결제를 거부하는 등 전통 시장 고유의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고있다.

복합 쇼핑몰 및 온라인 유통 플랫폼 판매 규제 추진

소비자들은 전통 시장 자체의 경쟁력 저하로 시장에 나가는 것을 그만두었지만 정치계에서는 여전히 전통 시장 붕괴의 원인으로 대형 마트를 꼽는다. 최근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마트에 적용되는 ‘월 2 회 영업 한도’규정을 복합 쇼핑몰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도 대형 마트 등 스타 필드, 롯데 몰 등 복합 쇼핑몰의 운영을 월 2 회 제한하는 유통 산업 발전법 개정안을 제안했다. 또한 이동주 민주당 의원은 사업 규정에 따라 쇼핑몰뿐 아니라 백화점, 면세점까지 포함하는 법안을 제안했다.

오프라인 유통 산업의 규제를 넘어 온라인 유통 산업으로 규제의 칼날을 밀어 붙이는 움직임도있다. 또한 민주당은 쿠팡, 마켓 컬리 등 온라인 유통 플랫폼에 하이퍼 마켓에 적용되는 품목 제한 및 영업 시간 제한을 대 · 중소기업 상생 협력법 개정 방안을 검토하고있다. 이러한 규정이 적용되면 소비자의 편의를 크게 향상시킨 ‘아침 배달’서비스는 불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세대 학교 경제학과 성태윤 교수는 “오프라인 유통망을 폐쇄해도 전통 시장이 활성화 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경험으로 입증 된 바있다. 전통 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는 경쟁력을 살리는 방안을 모색해야한다. 시장의 현대화 등 “비틀 어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니다.”

박종관 기자 p[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