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파산 대응 경찰 처벌 … 양천 장 견책

16 개월 된 입양아가 양부모 학대로 사망 한 ‘정인이 사건’의 경우 경찰은 양천 경찰서 경찰 8 명을 처벌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양천 경찰서장은 징계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정인은 입양 전에 알고 싶은 SBS에 보도했다. [사진 SBS 그것이알고싶다]

경찰청은 정인이 이화섭 전 양천 위원장을 포함 해 4 명을 대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사건의 파산을 처리했다고 10 일 밝혔다.

양천 서의 전 · 현 여성 · 청소년 관리자 2 명과 청년 부장 3 명이 중형 징계로 3 개월의 정학을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 월 4 일 서울 경찰청은 각각 ‘경고 (관리자 2 명)’와 ‘경고 (악기)’를받은 뒤면 박쥐 처벌 논란을 발표했다. 징계를받은 전 경찰서장은 김창룡 경찰서장이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 한 뒤 6 일 대기 상태에 놓였다.

서울 경찰청도 8 일 3 차 신고에 대해 경찰 5 명을 대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고 엄중 한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세 명은 조사팀이고 두 명은 학대 방지 경찰 (APO)입니다. 다섯 명 모두의 징계 수준이 3 개월 유예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과 서울시는 관련법에 따라 구체적인 징계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의 징계는 해고, 해고, 강등, 정직 등 중한 징계와 감경, 견책 등 경미한 징계로 구분된다. 경찰청 관계자는“과목 별 업무 범위와 책임 정도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감독 서비스는 실무자 중심으로 운영되고있어 관리 수준에 문제가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찰청이 별도의 조사를 실시해야했다”고 말했다.

위 문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