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비 ’15 억 ‘폭탄 … 50 대 여성’신비한 이야기 ​​’



미국 병원 중환자 실에 입원 한 코로나 환자 사진 = 연합 뉴스

[아시아경제 이주미 인턴기자] 미국에서는 코로나 19 환자에게 15 억원의 치료비가 부과 됐다는 이야기가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8 일 (현지 시간) 미국 로스 앤젤레스 타임스는 치료비 1339,000 달러 (145 만 9900 만원)를받은 51 세 여성 패트리샤 메이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지난해 3 월 열과 기침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메이슨은 상태가 악화 돼 대형 중환자 실로 이송됐다.

약 한 달의 치료 후 Mason의 치료 비용에는 관상 동맥 치료실 479,000 달러, 의학 47,950 달러, 인공 호흡기 166,000 달러를 포함하여 130 만 달러가 넘는 금액이 포함되었습니다.

남편이 직장에서 보험이 있고 보험 회사가 코로나 치료에 대한 자기 부담금을 면제하고 있다는 소식을들은 메이슨은 실제 치료 비용이 많이 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메이슨은 지난해 7 월 의료비 징수 회사로부터 경고 편지를 받았다. 메이슨은 본인 부담금 4 만 2000 달러 (약 4689 만원)를 받고 납기가 지났다.

남편의 직장 보험은 코로나 치료비 전액 면제를받지 않도록 설계되었고 치료비가 너무 높아 자기 부담금이 늘어났습니다.

메이슨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운이 좋았고 살아남을 수 있었지만 현실은 치료비를 지불 할 돈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42,000 달러의 추가 돈이 없습니다.”

언론은 “메이슨이 코로나 치료 비용을 갚을 확률은 0″이라며 “코로나는 환자를 공격 할뿐만 아니라 은행 계좌도 훔칠 수있다”고 말했다.

이주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