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년 청룡 영화제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된 박정민 고 박지선 소감

제 41 회 청룡 영화상 여우 조연상 박정민
고인이 된 박지선을 생각 나게

박정민은 2021 년 청룡 영화제 남우 조연상을 수상했다.

제 41 회 청룡 영화상이 9 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렸다. 이날 ‘다마 낙’박정민, ‘강철 비 2’신정근, 윤석, 남산 감독 이성민과 이희준이 나란히 경쟁을 벌였다.

‘But Save Me from Evil’에서 박정민은 트랜스젠더 유이 역을 맡아 씬 스틸러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무대 위의 박정민은 “우리 영화를 사랑 해주신 관객 분들께 감사 드린다.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며 당황했다.

“함께 촬영 해주신 이정재와 황정민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기대가 아주 적었습니다. 진심으로 한 사람에게 감사 할 수 있다면 한 명만 생각했습니다. 사람.”

그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 박지선을 회상하며 수상에 대한 인상을 이어 갔다.

박정민은 “촬영할 때 항상 괜찮 냐고 묻는 친구가있다. 늘 안부를 묻고 궁금해하는 친구가 작년에 천국에 갔다”고 말했다.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않았어요. 괜찮 냐고 묻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하고 싶어요. 하늘에서 지켜 보는 언니가 당황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제 41 회 청룡 영화상은 지난해 12 월에 열릴 예정 이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산으로 2 개월 연기됐다. 시상식은 김혜수와 유연석이 주최했다.

한경 닷컴 김예랑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