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악마 편집의 피해자가 된 적이 없다 …”

사진 설명유승준. 사진 I 유승준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군 복무 회피로 입국이 제한되었던 가수 유승준 (스티브 유)은 다시 ‘불행’을 호소했다. 그의 YouTube 채널을 통해.

유승준은 29 일 유튜브를 통해 병역 의무 회피 논란과 관련해 ‘악마 편집’의 피해자라고 밝혔다. 그는 무심코 내린 대답에 대한 기자의 확장 된 해석이 사건의 ‘시작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대중에게 사랑받는 사람으로서 군대에 가겠다는 약속을 지켜야했지만 연예인이되기 전에는 인간이었다. 나는 너와의 약속보다 내 가족을 선택했다.”

“당시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A 기자는 ‘승준 아, 20 살이 넘 으니까 군대에 가야한다’고 말했다. 다음날이 대화를 바탕으로 입대 결정에 관한 기사가 나왔다.”

유승준은 “당시 기자 회견을 한 이유가 후회하며 아직 입대를 결정하지 않았고 영주권 포기 결정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때 나는 영주권을 포기하고 군 복무 후 미국 영주권을 다시 얻기 위해 10 년을 기다려야했습니다.” “연예인이되기 전에 저는 인간이기 때문에 가족을 선택했습니다. 그는 아들의 한국에서의 성공을 말리 게 한 아버지의 마음과 군에 가겠다 고 (지금은 그의 입장을 생각한다) 마음이 충분히 이해되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달 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5 예방법’을 제의하면서 처음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영상을 올렸다. 9 번째 ‘설명’영상입니다.

‘유승준 예방 5 법’은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 기피 방지 5 개 법안'(국적법, 출입국 관리법, 재외 동포법, 국가 공무원법, 지방 공무원법 개정)을 말한다. 병역 의무를 다하지 않은 일부 시민의 입국을 금지하는 법안입니다. 법안이 통과되면 유승준은 한국에 입국 할 수 없게된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