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의 ‘벨’은 언제 울릴 까 … ‘보통 통화 일련 번호’로 본 한반도의 운명

20 일 취임 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화로 정상 회담 외교를하고있다.

22 일 바이든 대통령은 캐나다를 시작으로 유럽 동맹국들과 대화를 마쳤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사무 총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이어 28 일 요시히 데 슈가 일본 총리와 회담했다.

미국에는 전화 외교에 대한 일반적인 규칙이 있습니다. 이것은 캐나다와 같은 인접 동맹국에서 유럽 동맹국과 아시아 동맹국으로의 절차입니다. 그러나 새 정부의 이익과 향후 추진할 ​​외교 전략에 따라 순서가 달라진다. 이 때문에 각국 지도자들은 미국 대통령의 부름 순서에주의를 기울일 수밖에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 일 (현지 시간) 백악관 주립 식당에서 코로나 19 관련 대책을 발표하고있다. [AP=연합뉴스]

가장 큰 변화를 일으킨 것은 2009 년 1 월 20 일에 취임 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었습니다.

취임 다음날 인 21 일 오마 바는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이집트, 요르단 등 중동 지도자들과 첫 통화를했다. 당시 중동은 말 그대로 ‘화약’이었습니다. 여기에서 처음으로 지도자들과 접촉 한 오마 바 정부의 외교는 실제로 중동에 집중되어있었습니다. 재임 기간 동안 그는 아프가니스탄과도 전쟁을 벌였습니다.

한반도 문제는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전화 외교의 순서에도 반영되었습니다.

중동에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유럽 동맹국, 아소 타로 일본 총리, 후진타오 중국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명박 대통령과의 첫 통화는 취임 2 주 후인 2 월 3 일이었다. 일본에 비해 5 일 후입니다. 이는 오바마 행정부가 한반도 문제를 ‘하위’로 인식했음을 의미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11 년 5 월 1 일 오후 11시 35 분, 아프가니스탄에서 오후 11시 35 분에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사망했다고 긴급 발표했습니다.[백악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11 년 5 월 1 일 오후 11시 35 분, 아프가니스탄에서 오후 11시 35 분에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사망했다고 긴급 발표했습니다.[백악관]

이러한 인식은 ‘전략적 인내’라는 대북 정책으로 이어졌다. 요약하면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기다리는 전략이다.

북한은 2 차 핵 실험으로 미국의 전략에 대응했다. 2012 년 장거리 미사일 ‘광명 성 3 호’가 발사되었고, 이듬해 2 월 3 차 핵 실험이 진행됐다. 특히 2016 년 미국 대선 때 4 차, 5 차 핵 실험, 미사일 발사 등 20 건의 도발이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2017 년 1 월 취임 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한미 간 정상 화폐를 상대적으로 앞당겼 다.

트럼프는 영국을 시작으로 캐나다, 이스라엘, 인도 지도자들과 먼저 대화했다. 다음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최고의 동맹국이었습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봉쇄 전략’을 주도한 일본과 유럽 국가들보다 먼저 전화가왔다.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통화는 취임 3 주 후인 2 월 10 일에 이루어졌다. 트럼프 임기 내내 지속 된 미중 갈등의 신호였다.

당시 한국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황교안의 권위 기관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 통화는 미일 통화 다음날 인 1 월 29 일에 정산되었습니다. 이는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 대한 미국의 인식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과 시진핑 중국 주석.  로이터 = 연합 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과 시진핑 중국 주석. 로이터 = 연합 뉴스

바이든 정권이 시작된 현재 남북 관계는 긴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를 외교적 우선 순위로두기를 바랍니다. 사실 18 일 신년 회담에서“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대화와 북-미 문제를 2 차로 연기 할 것 같지는 않다. “북한 문제는 여전히 바이든 정부의 우선 순위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정부의 전략적 우선 순위를 반영한 ​​전화 외교는 문 대통령의 기대와는 다소 다르다.

지금까지 바이든 대통령이 우선권을 요구해 온 국가들의 공통점은 미국 주도의 중국 봉쇄에 직접 참여하거나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미국의 최우선 외교 과제는 한반도가 아니라 중국이라는 것이 분명합니다. 특히 28 일 스가 요시히 데 국무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한 뒤 “일본, 미국, 호주, 인도 간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중국을 염두에두고있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쿼드’참가자입니다.

이러한 기류는 외교 경로를 통해서도 확인됩니다.

토니 블 링컨 미 국무 장관은 모테 기 토시 미쓰 일본 외무 장관과 강경화 외무 장관과의 일련의 통화를 통해 동아시아에서 중국을 봉쇄하는 주축 인 ‘한미일 협력’을 강조하며 보도 자료를 공유했다. 했다. 그는 필리핀 외무 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중국 공산당의 압력에 대항하여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 할 것을 약속한다”고 중국을 직접 확인했다. 그러나 27 일 첫 기자 회견에서는 한반도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 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대화를 나누고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 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대화를 나누고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26 일 시진핑 중국 주석과 정상 통화에서 “중국이 한반도 상황에 대한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에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시진핑은“비핵화 실현은 공동의 이익이다. 중국은 문 대통령을 높이 평가하고 적극적으로지지합니다.” 중국 인민 일보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1면의 주요 기사로 보도했지만 미국을 봉쇄하려는 의도가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 태화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