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이랜드를 붙잡고 연패 탈출 … 이승현 24 점 ‘슈터 본능’

오늘은 ‘타이거 슈터’이승현입니다. KBL 제공

프로 농구 고양 오리온은 오랜만에 ‘슈터 본능’을 뽐낸 이승현과 인천 전자랜드를 잡으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오리온은 28 일 인천 삼산 월드 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 농구 레귤러 리그 원정 경기에서 82 승 74 패를 기록했다.

2 연패를 마친 오리온은 3 위 (19-14)를 유지했지만 울산 현대 모비스와 2 위 (21-13)로 격차를 1.5 경기로 좁혔다.

또한 이랜드 전과 시즌 3 승 1 패를 기록했다.

17 승 17 패를 기록한 이랜드는 부산 kt와 공동 5 위에서 단독 6 위로 떨어졌다.

오리온의 ‘네이티브 빅맨’이승현은 시즌 최다 24 득점 8 리바운드로 오리온을 승리로 이끌었다.

특히 이승현은 4 득점으로 시즌 최고 3 득점을 기록했다. 이승현의 단일 경기에서 3 점 기록은 5 점이다. 이날 이승현은 외곽에서 3 점 요원 이대성보다 더 빛났다.

E-Land에서 Henry Sims는 가장 많은 21 점을 기록했습니다.

오리온은 1 쿼터 3 점 2 점을 포함 해 8 점을 기록한 이승현이 27 승 16 패를 기록했다.

이랜드는 2 분기 장기적인 빠른 공격을 활용 해 본격적으로 최대 3 개 매장을 운영하며 격차를 41-48로 좁혔다.

3 분기 E-Land는 추격의 고삐를 강화했습니다.

오리온이 2 걸음을 달렸을 때 김낙현은 3 득점에 3 걸음을 따라 갔다.

Sims는 또한 8 점으로 골 아래에서 파워를 추가했으며 E-Land는 62-65를 추월하여 쿼터를 마쳤습니다.

그러나 이승현의 손끝은 4 분기 이랜드가 반전을하기에는 너무 뜨거웠다.

이승현은 4 쿼터 초에 4 번째 3 점을 기록하며 70 승 62 패를 기록했다.

5 분 30 초 남았을 때 오리온은 점프 슛으로 74-62의 우위를 점했다.

종료 47 초 전, 이승현은 80-72를 만드는 스텝 백 미드 레인지 슛을 쏘고 게임의 무게를 오리온쪽으로 기울였다. 노동 조합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