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담배 가격 인상’논란

정세균 총리는 19 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 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신년 총회에서 새해를 맞이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세균 총리는 정부의 담배와 술 가격 인상 계획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이 시작되면서 진화하기 시작했다.

정 총리는 28 일 페이스 북 페이지에서 “정부가 담배 가격을 8,000 원으로 인상하고 술에 대한 건강 증진 비를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 ” 현 정부는 알코올에 대한 건강 증 진료 부과를 고려하지 않았으며이를 홍보 할 계획도 없다”고 썼다.

그는 “담배와 술은 많은 시민들이 소비하는 품목이며 가격 문제 등 다양한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문제로 단기간에 홍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보건 복지부의 공식적인 대응에도 불구하고 보도가 계속 퍼져서 국민들에게 혼란스러워서 미안하다”며 “이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을 다시 한 번 명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 ”

정세균 총리의 페이스 북.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총리의 페이스 북. [페이스북 캡처]

앞서 보건 복지부는 ‘제 5 차 국민 건강 증진 종합 계획'(2021 ~ 2030)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갑당 약 4500 원인 담배 가격을 향후 10 년 이내에 7 달러 (약 7738 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그는 성인 남성의 흡연율을 2018 년 36.7 %에서 2030 년까지 25 %로 줄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의 계획이 반란을 불러 일으키자 보건 복지부 보건 정책 국장 이스란은 “담배 가격 인상의 정도와시기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