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박민우, SNS에 ‘이마트가 더 좋을까’게시 후 사과

NC 박민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 연합 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 야구 엔씨 디노 스의 내야수 박민우 (28)가 SNS (SNS)에 부적절한 글을 올린 뒤 사과했다.

박민우는 28 일 인스 타 그램에 “어젯밤 인스 타 그램 스토리에 올라온 콘텐츠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해야 할 것 같다”며 공식 사과를 올렸다.

앞서 박민우의 인스 타 그램 스토리에서는“어쨌든 클럽이 최고, 이마트가 더 낫다, 아무도 모른다 ”고 글이 공개됐다.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팬들은 박민우가 부적절한 글을 올렸다 며 실망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특히 SK 와이번스가 신세계 그룹 이마트에 매각 됐다는 갑작스런 소식에 충격을받은 와이번스 팬들에게 상처를 입혔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민우는 사과의 표현에 “내가 한 전부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새벽에 지인과의 대화 내용이 공개 될 거라 생각하지 않고 직접 메시지 (DM)를 통해했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우는 “공개와 비공개의 차이, 내 입에서 나오는 말과 내 생각이다”라며 “실망한 팬들을 보면서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이 실수에 대해 자신을 되돌아 보며 “어떤 입장에서든 말한 내용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질 수 있도록 자신을 반성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맹세했다.

박민우는 “미안하다”며 “부주의 한 발언으로 상처를 입을 수있는 클럽과 팬 분들, 와이번스 팬 분들에게 사과한다”고 썼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