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웅에게 구타당한 혐의로 기소 된 배우 “내가 성폭행을 당 했나? 맹인인가?”

(사진 제공 = 창 컴퍼니)

성희롱 가해자 혐의로 기소 된 배우 배진 웅이 괴롭힘 혐의를 부인하고 구타 고소에 응하자 피해를 입힌 젊은 배우 A가 반박했다.

A 씨는 12 일 스포츠 트렌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참 았던 분노가 끓어 오르고있다”며 “가해자가 옳았다는 말이 우스꽝 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배진웅 변호사는 A 씨의 피해 혐의를 반박하며“고소 내용은 당연히 허위 다. 또한 A 씨에게 강제 괴롭힘에 대한 고소를 제기했다. 배진웅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에 단호하게 대응하겠습니다. “

이에 A 씨는 “내가 왜 배진웅을 억지로 괴롭히는가. 배진웅은 키가 187cm인데, 나는 힘으로 내 상대가 될거야. 맹인인가?”라고 말했다.

A 씨는 지난해 경기도 포천시의 한 별장에 유인되어 성희롱을당한 배진 웅이 갑자기 뒤에서 껴안고 성적인 농담을했다고 서울 강남 경찰서를 고소했다. 배진웅과 A 씨는 오랜 세월 서로를 알고 있었다고한다.

A 씨는 “전 남자 친구와 배진웅은 친한 친구 다”며 “드디어 전화를 받아 친구들과 술을 마시라고해서 포천으로 가라고했다.

“현장에 갔을 때 다른 사람이없고 별장도 꽤 멀어서 무서워서 지인 중 동생에게 전화를 했어요. 배진 웅이 전화해서 핀잔을 줬어요 . “

A 씨는 “배진웅은 빨간 속옷 만 입고 나타나 뒤에서 껴안는 등 어리석은 행동을하고 망설임없이 성적인 농담을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나 자신을 상대로 한 일의 내용을 만든 것 같다. 마치 ‘나를 만졌 니?’ 내가 해냈다”고 덧붙였다.

A 씨도 “음료를 마 셨으니 어떻게 잊을 까?” “기사를봤을 때 ‘강간하고있다’고 말하지 않았다고 들었다. 남동생도 들었는데 앞에서는 “너없이 쌍둥이를 낳을 수 있었어 …”라고 말했어. 미친 짓없이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 있겠 어. 아직도 그 말이 생각 나고자는 동안 일어난다.

배진웅은 영화 ‘김창수 선장’, ‘짚을 잡고 싶은 야수들’, 드라마 ‘굿 캐스팅’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