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후의 승리 … 중국 선박 수주 세계 1 위

하이 엔드 船을 앞서 … 43 % 점유율
연초부터 조선업 수주 급증
현대 중공업은 이미 11 척 1.3 엔 계약 체결

한국 조선업은 지난해 중국을 넘어선 선박 수주 세계 1 위를 달성했다. 상반기 중수 주가 가뭄에 시달렸지만 연말 수주로 인해 12 월 마지막 주에 극적인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12 일 영국 조선 해운 시장 분석 업체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총 819 만 CGT (표준 화물선 환산 톤수, 187 척)를 획득 해 시장 점유율 43 %를 차지하며 세계 1 위를 차지했다. 1 위는 중국이 799 만 CGT (선박 353 척, 41 %) 순이었다. 일본은 137 만 CGT (선박 86 척, 7 %)에 불과했습니다.

상반기까지 중국은 315 만 CGT 수주로 한국과의 격차 (118CGT)를 2 배 이상 늘렸다. 원유 운반선 (VLCC) 등을 수주하며 추진을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12 월 세계 수주량 (3 억 9200 만 CGT)의 73 % 인 285 만 CGT를 돌파하며 중국 (110 만 CGT)을 넘어 섰다. 선박 당 1 억 8,600 만 달러 (약 2,500 억 원)의 가격으로 LNG 선을 연속 수주 한듯한 뒷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은 지난해 발주 한 대형 LNG 선 49 척 중 36 척, VLCC 41 척 중 35 척 (85 %), 수에즈 맥스 급 원 유선 28 척 중 18 척 (64 %)을 수주했다. 드러난 잠재력. 지난해 세계 선박 수주량은 1,924 만 CGT로 전년 (29110 만 CGT)에 비해 66 % 감소했지만 한국의 시장 점유율은 43 %로 지난 10 년 동안 가장 높았다.

올해 한국 조선사들이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있다. 현대 중공업 그룹은 유럽 해운사로부터 30 만톤 VLCC 2 대에 2000 억원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 중공업 그룹은 올해 5 일 첫 발주를 시작으로 일주일 만에 총 11 척 (1 조 3 천억원)을 건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 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회복이 예상되는 컨테이너 선을 포함 해 LNG 선 등 고 부가가치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 역량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현대 중공업 그룹은 올해 수주 목표액을 149 억달러 (약 16.1 조원)로 정해 지난해 (110 억달러)보다 약 35.4 % 증가했다.

최만수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