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를“긴장이 아닌 수사권 박탈”로 밀어 붙인 민주당

이용구 법무부 차관 (오른쪽)이 12 일 국회에서 열린 제 4 차 민주당 검찰 개혁 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심우정 법무부 기조 연설 장과 대화 중이다. . 오종택 기자

“신분을 수사로 여기는 검사에게 ‘수사하지 마라’고 말하기 어렵다.”(이용구 법무부 차관)

“사람들에 대한 당신의 인식이나 이해에 대해 그렇게 긴장하지 않았던 것이 걱정입니다.” (민주당 이수진)

12 일 국회에서는 민주당 검찰 개혁위원회 (윤호정 위원장) 위원들이 이용구 법무부 차관을 몰아내는 굉장한 장면이 있었다. 검찰 개혁위원회는 4 차 회의에 법무부 산하 이재훈 차관과 김남준 전 법무부 위원장을 초청했다. 지금까지의 개혁 진행 상황을 확인하려는 의도입니다. 그러나 회의에서는 검찰의 수사권이 즉시 박탈 당했다는 광적인 주장이 쏟아졌다.

이 부차관은 질의 응답 과정에서“검찰이 조사를 위해 들어 왔는데 그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검사)가 수사를 위해 (검찰에) 들어 왔는데 지금은 수사하지 말라”고 말했다. “지금은 6 건의 범죄 만 수사 할 수 있고 총 수 사량을 유지해야하므로 조사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하는 것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변화가 필요하지만 다른 정체성을 심어 주면서 조직 문화를 개선해야할지 교육으로해야할지 걱정된다.

이어 이수진 전 판사 (서울 동작을)는“(사람들은) 검찰 수사권 폐지를 요구하는 국회 의원들에게 매우 문자를 보내고있다”고 말했다. “차관이 ‘수사 검찰을 어떻게해야하는지’에 대해 말한 것 그는“외부에있는 사람들에 대한 인식에 대해 좀 더 이해하고있다”고 말했다. 이어이 차관은 “수사에 능숙한 사람들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수사 검사를 택했는데, 그런 신분을 가진 검사를 전환하는 과정이 정말 어려운 일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특별 검찰 개혁위원회 회의에 참석 한 민주당 이수진 의원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12 일 특별 검찰 개혁위원회 회의에서“대중이 검찰 수사권 폐지를 요구하는 광란의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달 농단 사법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 한 모습입니다. 연합 뉴스

라임과 핵전쟁을 일으킨 여당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조기에 분리 해 ‘공소’를 만드는 법안을 발간 한 김용민 의원은 라임 자산 운용 사건을 직접 수사했다. 김 의원은“최근 라임 사건을 살펴보면 검찰이 직접 수사를하지 못하게 막는 것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 같다. 대검 내부 규정에 따르면 서울 남부 지역에서 직접 조사가 필요한 경우 대검찰청에 “라임 사건은 그런 식으로 돌아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말했다.

지난해 5 월 서울 남부 지검이 당시 심재철 검사 (현 법무부 검찰 총장)를 건너 뛰고 윤석열 검찰 총장에게 직접 라임 사건에 관련된 야당 요원 수사 상황. 당시“윤 대통령 야당 인사 수사”라며 뜨거워 진 여권 분위기는 결국 검찰 총장의 수사 지휘권을 박탈 (작년 10 월)했다.

이에이 차관은“검찰청 규정에 직접 조사 (검찰청 지정의 경우) 가능성이있다”고 답했다. 그것과는 다른 것 같아요.” 오늘 참석 심재철 검찰 총장은 “직접 수사 할 수없는 내용에 대해서는 형사 사법부가 법을 개정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검찰을 폐지하고 검찰 법 제정안을 제안했다.  민주당의 최고 당원 중 한 명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검찰을 폐지하고 검찰 법 제정안을 제안했다. 민주당의 한 위원장은 “김용민은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지만 갑작스런 검찰의 수사권 박탈로 수사 격차가 발생할 수있어 조심스러워한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전직 경찰 황운하 의원은“검찰권 축소는 직접 수사 축소 다. 방금 이름을 바꿨는데 내가하는 것과 똑같지 않나요?” 대전 지방 검찰청은 검찰 수사권 박탈의 필요성을 입증하기위한 근거로 월성 원전 1 호기의 경제적 타당성을 조작 한 혐의를받은 산업 통상 자원부 공무원을 체포하고 기소했다. .

전 검찰이었던 김회재 의원 만이 신중한 주장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직접 수사에 대해 무척 염려하고 기소하기도하지만 현장에서 일해온 나에게는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공수과에 수사 및 기소 기능을 모두 부여하여 복잡한 사건에서 둘을 분리하는 것은 어렵다.” 김 의원은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면 기소를 유지하기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회의 후 대형 로펌 전직 변호사 오기형 의원은 기자에게 “민주당과 법무부 간 검찰과 경찰의 즉각적인 분리에 대해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우리는 어떤 경로 (분리)가 이루어져야하는지에 대한 논의를 축적하고 있으며 논의를 구체적으로 만들 것입니다.”

김효성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