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입양 아내’언론사 해임 결정

▲ 겸손한 눈을 뜬 정인은 “미안하다”고 말했다. 어른들은 돌아 서서 눈물을 닦습니다. 5 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대가족 안데르센 자연 묘지에는 양부모 학대로 사망 한 정인이가 살고있는 안데르센 자연 묘지에 간식과 장난감이 쌓여있다. 죽어. 추모함에 쌓인 눈이 제거되면서 정인이의 생애 사진이 보였다.
Ⓒ 권우성

관련 사진보기


[기사 보강 : 5일 오후 4시 11분]

양부모 학대로 사망 한 정인이는 언론사 직원으로 확인 됐고 언론사도 충격에 빠졌다. 지난해 10 월 정인이가 사망 한 뒤 남편과 아내를 배제한 언론은 5 일 오후 2 차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고를 결정했다.

정인이의 남편과 아내는 기자와 PD가 아닌 경영 관련 업무를 5 년 미만으로 담당 한 직원으로 알려져있다.

관계자는 5 일 언론사와의 전화 통화에서 “문제가 심각해 징계위원회 해임 결정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10 월 정인이 사망 이후 수사가 시작된 시점이라 회사가 취할 수있는 최선의 일이었다”며 “인사위원회를 열고 직원을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라고 설명했다.

“지난주에 1 차 징계위원회가 열렸고 오늘 (5 일) 2 차 징계위원회가 끝났다. 나는졌다 “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0 월 정인은 특히 2 일 <그것이 알고 싶다>그는 “이는 회사의 명성과 신용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웃의 아동 학대 신고에도 불구하고 입양아는 양부모와 헤어지지 않고 집으로 보내져 입양 된 지 271 일 만인 지난해 10 월 13 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검찰은 아동 학대와 치사를 저지른 입양 부모를 기소했지만 살인에 대해 더 엄격한 형을 적용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있습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