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선 “이하늘, 섹스 할 때 여자가 6 명 더 있었어”(이혼 했어)


사진 = TV 조선 ‘우리 이혼 했어’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박유선은 전남편 이하늘의 과거를 공개했다.

4 일 방송 된 TV 조선 ‘우리 이혼 했어’에서 이하늘과 박유선은 이혼 후 재회 해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제주도 동창회 여행 둘째 날, 이해을과 박유선은 아침부터 스킨십을 마친 후 정규 식당으로 이동해 아침을 먹었다.

이하늘은 “이번 방송을 보면 복잡하고 미묘한 분들이 많을 것 같다”며 “(김) 원희가 축하해 50 만원을 보냈는데 방송에서 만났다”고 말했다.

박유선 씨는 “언제 가장 좋았어?” “연애 초반에는 불처럼 뜨거웠지만 죽어가는 듯 싸웠고 나중에는 편안했지만 건조했다.”

이하늘은 “처음이 좋았다”, “싸울 때도 뜨거울 때 좋았다”고 답했다.

박유선은 “내가 찡 그릴 때 동생을 많이 쫓지 않았나? 하지만 어느 날 그는 내 일정에 대해 물었다. 같이 낚시하러 갔는데 충청북도 음성이었다.”

이어 박유선은 “오빠와 친구가 약 8 시간 동안 배를 탔는데 핸드폰을두고 갔다. 핸드폰을봤을 때 여자가 너무 많았 어”, “6 명 정도 였어. . ”

이하늘은 “그때까지 오랜만에 여자 친구를 만들었는데 그때는 여자를 만나고 싶지 않았다”며 “아름다운 사람이 없었을 뿐이다.

박유선은 “그때 기회가있을 거라 생각했다. 다른 여자들과 다이빙을했지만 같이 여행을 갔다”고 말했다. 이씨는 “당신에게가는 중이었다”고 말했다.

박유선은 “나 같은 여자는 절대 만날 수 없을거야. 흔들리지 않는 힘든 순간이 생각 난다”고 외쳤다. 그는“한국에는 부모님이없고 엄마보다 더 많이 말한 것 같다”고 말했다. “남자 친구 나 남편 이상 이었어요. 이혼 후 독립 했어요.”

한편 이하늘과 박유선은 11 년 만에 2018 년 결혼했지만 1 년 4 개월 만에 이혼했다.

김봉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