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의 경고, 올해 본격적인 재무 위험… 위기 관리의 본격 시험

이주열 한국 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 은행 총재 (사진)는 “올해 금융권의 위기 관리 능력이 실제 시험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든 것을 초기화하려면 ‘그레이트 리셋’에 대한 특별한 결단이 필요합니다.”

이주열 지사는 5 일 ‘2021 범 금융권 신년사’에서 “정책 당국과 금융권의 잠재적 리스크로 유동성 공급과이자 상환 유예 조치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우리는 높은 수준의 경계를 가져야합니다. ” 말했다.

은행 연합회 등 6 개 금융 산업 협회가 연초 1,300 명을 초청해 기획 재정부 장관, 한은 총재 등 주요 기관장들의 새해 발언을 들었다. . 최고 기관의 새해 주소 만 공개됐다.

이주열 지사는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 19 백신의 확산이 시작되었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고 우리 경제가 안팎을 극복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가 완전히 통제 될 때까지는 불확실성이 많고 코로나 위기의 여파로 남겨진 부채 문제, 자산 시장으로의 자금 이동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다. ” 코로나 바이러스는 산업별, 계층 별 불균형을 심화시키고 친환경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은 더욱 가속화 될 것입니다.”

그는 또한 가정과 기업을 계속 지원하면서 자원 할당의 효율성을 단계적으로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과 실물과의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에서 작은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자세히 살펴 봐야한다”고 말했다. 금융 시스템의 취약한 영역.

이주열 지사는 “2021 년은 한국 금융권의 위기 관리 능력이 검증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이후 시대로 접어드는 역사적 변곡점의 해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모든 역량을 누출 관리 및 혁신 촉진에 집중해야합니다.”

강경주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