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우승자 서 현민 “내가하고 싶었던 챔피언십 우승이 너무 기쁘다”

사진 설명서현 민이 우승 후 기념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있다.

[MK빌리어드뉴스 김두용 기자] 10 회 챌린지 이후 PBA (NH 농협 카드 챔피언십) 1 위를 차지한 서 현민 (39 · 웰방 피닉스)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약간 목이 마르었다.

2018 년에는 양국 국토에서 당구 선수로 13 년 만에 전국 대회 1 위에 올랐고, 남자 3 쿠션 탑 10을 꾸준히 유지했다. 이후 2019 년 5 월 PBA 진출을 결정했다. (당시 3 쿠션 랭킹 7 위)

그러나 PBA 무대에서는 이번 대회 이전에 8 강전이 최고 였기 때문에 최고 선수들에게 적합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대회장에서 서 현민은“내 가슴이 부어 오르고 긴장된다. 나는 흥분된다. 정말 이기고 싶었지만 올해 첫 경기에서 우승하게되어 영광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저는 두 딸과 아내, 그리고 항상 저를 지원하고 지원 해주신 부모님에게 감사합니다.”

그는 이어“결승을 시작할 때 게임을 즐긴다 고 생각했지만 처음에는 2 세트를 이기고 3 세트에 팔이 튼튼해져 힘들었다”고 말했다. .

그는 장래 계획에 대해 “조만간 좋은 성적으로 시작할 팀 리그에서 우승하고 싶다. 나머지 PBA 프라이빗 투어에서 연속 우승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 현민은 상금이 1 억원에 사용되는 곳에 대해“대출이 많아서 빚을 갚는데 써야한다”고 덧붙였다.

서 현민은 현재 서울 의동에서 오영제 선수 (PBA 드림 투어)와 함께 연습장과 클럽 ‘서 현민 갤러리'(시보레 테이블 5 개)를 운영하고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