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 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오세훈 전 서울 시장 (왼쪽)과 나경원 전 의원. 한겨레 소재 사진

서울 시장 출마를 고민하고있는 오세훈 전 서울 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이 만나 서울 시장 출마 여부와 재선 당선 방법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4/7 보궐 선거 3 개월 전, 안철수 국회의원으로 선거 분위기가 바뀌면서 영향력있는 야당 후보들이 국민의 힘을 중심으로 한 후보 통일을위한 수중 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4 일 오세훈 시장과의 전화 통화에서“3 일 전 의원을 만나 서울 시장 출마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들으며 의견을 나누었다”고 말했다.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가능하다면 둘 다 나가는 것보다 한 사람이 나가는 것이 더 나을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둘 다 달리기에 대한 우려가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대회가 진행되면 아름다운 이야기 만 나눌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의견 수렴 과정에서 만났고 앞으로 다시 논의 할 계획입니다.” 언제 달릴 지 묻는 질문에“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민주당과는 운동이 없는데 속도를 높여야할까요? 주변 이야기를 더 많이 듣겠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도 이날 전화 통화에서“아, 시장이 저에게 만나달라고 부탁 했어요. “우리는 국민의 힘을 중심으로 야당 승리에 대한 일반적인 논의를했습니다.” 서울 시장 출마와 관련해 조만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 힘으로는 김근식, 김선동 전 의원, 박춘희 전 송파구 시장, 이종구 전 의원, 이혜훈 전 의원 등이 표를 냈다. 그러나 안철수 국회 당 대표의 독창성을 확인하는 것은 다소 미흡한 것으로 평가된다. 결과적으로 일부 정당은 영향력있는 오 시장과 전 의원들이 선거에 가야한다고 주장하고있다. 그러나 오시장과 전 의원이 출마하면서 안 대표가 유리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있다. 장 나래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