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귤, 겨울 과일 껍질을 밀어

홈 베이킹의 확산으로 딸기 소비도 증가했습니다. 고객이 마트에서 딸기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사진 이마트]

올 겨울에는 대형 마트에서 감귤류와 포도를 합친 것보다 딸기가 더 많이 팔렸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3 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12 월 딸기 매출은 130 억원으로 전년 (100 억원)보다 30 % 늘었다.

이마트 딸기 12 월 매출 130 억원
오렌지와 포도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이 팔아요

지난해 이마트 제품 판매 순위에서 딸기는 와인,라면, 맥주에 이어 4 위를 차지했다. 딸기 판매 순위는 2018 년 (9 위)에서 5 계단, 2019 년 (5 위)에서 1 위 상승했다. 작년에 딸기는 우유보다 더 많이 팔렸습니다.

지난해 12 월 이마트의 과일 매출은 딸기의 30 % 이상을 차지했다. 감귤류 (14.3 %)가 2 위, 포도 (11.7 %)는 샤인 머스 캣 (당도가 높은 청포도)의 인기 덕분이다.

유통 업계에서는 딸기가 껍질이 없어서 소비자가 먹기 쉽고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딸기가 인기의 비결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샤인 머스 캣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90 % 이상 증가했다. 반면 껍질을 벗겨 먹는 사과와 배의 매출은 지난해 약 10 % 감소했다.

유통 업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산으로 집에서 케이크를 만드는 홈 베이킹의 증가가 딸기 판매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딸기를 케이크 장식으로 사용하거나 케이크의 단맛과 딸기의 새콤 달콤한 맛을 결합한 레시피도 인기입니다.

딸기 품종도 다양해졌습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킹스 베리, 금실, 아리 향, 장희, 죽향 등 프리미엄 딸기 품종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마트는 올 겨울 메리 퀸 딸기를 새로운 품종으로 선보였다. 이마트는 일반 딸기보다 달고 신맛이 적기 때문에 어린 아이를 둔 소비자들이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주인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