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 민 득점자 권창훈, 황희찬 복귀 … 한국 리그, 새해 맞이

손흥 민 (왼쪽부터), 권창훈, 황희찬, 백승호. 소스 | 각 클럽의 SNS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한국 리거들은 새해를 맞아 다시 달리기 시작했다.

한국 리거들은 2021 년 초를 순조롭게 끝냈다. 우선 손흥 민 (29 · 토트넘)이 활짝 웃었다. 손흥 민은 2 일 열린 2020-2021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17 라운드 경기에서 3 경기만에 득점의 침묵을 깨고 1 골 1 도움으로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 시간). 시즌 12 번째 골로 득점 부문 단독 2 위에 올랐다. 또한 손흥 민은 2015 년 토트넘 입단 이후 100 골로 통산 1 위를 차지했다. 손흥 민의 활약 가운데 토트넘은 4 승 (2 무 2 패)의 연쇄를 깨기도했다.

지난해 11 월 오스트리아 A 매치 원정에 나선 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진단을받은 권창훈 (27 · 프라이 부르크)과 황희찬 (25 · 라이프 치히)이 본격화를 시작했다. -본격적인 반환. 권창훈은 3 일 독일 바덴 뷔 르템 베르크 진스 하임 프리 제로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 분데스리가 14 라운드에서 호펜 하임과의 2020-2021 시즌 오른쪽 미드 필더로 출발 해 66 분을 뛰었다. 이번 시즌 첫 리그 선발 투수였다. 권창훈은 부지런히 땅을 밟았지만 공격 지점을 기록 할 수 없었다. 팀 메이트 정우영 (22)이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외모가 사라졌다.

줄리안 나 겔스 만 감독이 “처음 7 일 동안 거의 죽을 뻔했다”며 심한 증상을 앓고있는 황희찬도 2020-2021 시즌 분데스리가 14 라운드 슈투트가르트 원정 경기 출전 명단에 포함됐다. 황희찬은 지난해 11 월 8 일 프라이 부르크와의 싸움 이후 약 2 개월 동안 명단에 포함됐다. 참가할 수 없었지만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팀과 동행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있다. 황희찬은 오는 10 일 분데스리가 ‘전통 강국’도르트문트에서 컴백 경기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독일 분데스리가 2 부 리그에서 뛰고있는 백승호 (24 · 다름슈타트)도 새해 첫 경기를 시작하는 데 83 분 걸렸다. 4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달성하지 못했지만 7 경기 연속 출전으로 꾸준한 기회를 얻고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