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관에게 “동부 수감자 이송시 사망자 수 증가”

제 2 서울 동 구치소. 뉴스 1

법무부는 서울 동부 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집단 감염 대책으로 감염되지 않은 수감자를 다른 교정 시설에 배치하고있다. 확인 된 수감자 수가 1,000 명을 넘어 43.1 %에 이르자 현재 미 감염자 분리를 시작했다. 추미애 장관은 2 일 동부 구치소를 확진 자 전용 생활 치료 시설로 개편하고 5 차 검진까지 음성 인 수감자는 다른 시설로 이송한다고 2 일 밝혔다.

[한 달 새 1000명…동부구치소 코로나 재앙 대책 없나]
秋 “동부는 확진 자 전용,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은 다른 시설로 이송”
전국 교정 시설 과밀, 인력 부족, 예산 부족, 거의 확산
“교화 인력 대폭 증가”… 보석, 가석방, 무 구제 확대

그러나 일선 경비원들은 “수감자들의 수송이 전국의 교정 시설로 바이러스 전염병을 일으킬 것”이라는 우려가있다.

지난달 말 동부 구치소 교도관 A 씨는 지난달 말 온라인 교도소 커뮤니티를 비난했다. “수감자들을 다른 지역으로 옮기면 감염이 확산 될 가능성이있다. 그 지역으로. ” 이 커뮤니티에서는 글을 쓰기 전에 이름, 소속 및 내부 네트워크 ID로 현직 경비원임을 증명해야합니다. 교도관의 물결이 증가함에 따라 A는 3 일부터 삭제되었습니다.

동부 구치소 코로나 재난은 어떻게 확산 되었습니까?  그래픽 = 차준홍 기자 @ joongang.co.kr

동부 구치소 코로나 재난은 어떻게 확산 되었습니까? 그래픽 = 차준홍 기자 @ joongang.co.kr

“동부 구치소 수감자, 모든 잠재적 감염자”

분산에 반대하는 논리는 감염이 이미 동부 구치소에 널리 퍼져서 확진 사례가 아닌 나머지 수감자들은 잠재적 인 감염으로 간주되어야한다는 것이다. 부정적 판결을받은 구금자라도 향후 확진 자로 되돌릴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있다. 실제로 동부 구치소에서는 지난달 18 일 1 차 총수 감자 검사에서 확진자가 185 명 확인 된 후 2 ~ 5 차 총 검진에서 약 800 건이 음성에서 양성으로 바뀌었다.

서울 동부 구치소 확인 원인 = 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울 동부 구치소 확인 사유 = 김경진 기자 [email protected]

“모든 교정 시설은 COVID-19에 취약합니다”

또 다른 교정 시설은 동부 구치소와 마찬가지로 교정 인력 부족, 수용 공간, 예산 등 만성적 인 문제가있어 코로나 19 확산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특히 인력 문제와 관련하여 법무부 교정 본부 관계자는 “교도소 별 적정 인원을 기준으로 교정 공무원을 채용하고 있으며, 모든 시설이 적정 수준을 초과했기 때문에 교도관의 부족에 지나지 않는다. ” 또한 수감자의 인권을위한 다양한 복지 및 교육 프로그램이 도입되면서 교도관 1 인당 노동량이 증가하고 인력 부족이 심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수감자 이송이 당장 중단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전국 교정 시설에 대규모 교정 요원을 채워주세요”라고 촉구했다.

코로나 19 공포로 ‘사임’을 걱정하는 죄수들

지역 교도소에서 근무하는 교도관 B 씨는“국내 각지에서 근무하는 모든 동료들은 수감자들이 동부 구치소로 이송 될 경우 감염 위험에 대해 우려하고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교도관 C는“일이 힘들고 코로나 감염이 걱정 돼서 더 이상 경비원으로 일하고 싶지 않다”며“새 직장을 찾고있다”고 말했다.

송시연 동부 구치소장은 중앙 일보에“동부 구치소는 전형적인 고층 건물 형태의 3 백만 (밀폐형, 밀집 형, 밀폐형) 구조를 가지고있어 분산 수용이 불가피 할 수있다. 격리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시설. ” “대부분 교정 인력을 투입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합니다.”

코로나 19 교정 시설 확진 자 = 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코로나 19 교정 시설 확진 자 = 김경진 기자 [email protected]

가석방 확대, 형량 유예 및 보석금 추진

교정 본부는 청중을 분산시키는 것 외에 다른 조치를 취하고있다. 대안은 모범 수감자에 대한 가석방 또는 집행 유예를 확대하는 것입니다. 검찰과 법원과의 협의를 통해 검찰 수사 대신 미 구독 수사 비율을 높이고 ‘전자 보석’시스템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고있다. 법원은 또한 동부 구금 센터와 관련된 재판을 연기하고 있습니다. 이는 가능한 한 새로운 수감자의 수를 줄이기위한 것입니다.

김민중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