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동부 구치소는 확인 된 사람의 방에 4 시간 동안 갇혀 있었고 “실수”라고 말했습니다 …

북섬에 창문을 여는 순간 하나가되는 구조 인 동부 구치소. 삽화 = 김회룡 기자 [email protected]

수감자들은 서울 동부 구치소에서 코로나 19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음성 판정을받은 미 감염자가 실수로 양성 검사실에 4 시간 동안 억류됐다고 밝혔다. 이 수감자는 결국 4 일 후 확진자가되었다고합니다. 첫 확진자가 석방 된 11 월 27 일부터 내부 수감자와 의료진의 증언이 밀착과 일반 수감자가 격리되지 않아 실내 운동장과 목욕탕을 이용해야하는 등 완전한 격리 실패 였다는 증언이 쏟아지고있다. 또는 분리. 국내 단일 시설로서 1,000 명 이상 감염자를 일으킨 ‘동방 구치소 코로나 재난’은 ‘인적 자원’으로 평가된다.

[한 달 1000명…동부구치소 코로나 재앙 실태]
“감염된 사람, 연락처, 감염되지 않은 사람 모두 혼동”
수감자 · 의료진 “방역 규정 실종, 어리석은 대응”
법무부, “수감자들의 허위 주장 일뿐”반복

동부 구치소 첫 직원은 36 일 만에 1062 건의 확진 자에 감염됐다.

3 일 법무부에 따르면 3 일 오전 8시 현재 동부 구치소에서 코로나 19 확진 자 수는 5 차 총 점검 결과 121 명이 추가 돼 누적 1062 명을 기록했다. 수감자 포함) 및 22 명의 직원. 법무부가 확인한 동부 구치소의 감염 가족 21 명과 지인 등 총 1083 명이 확인됐다. 첫 확진자는 약 한 달 만에 1,000 명을 돌파했습니다.

감염은 동부 구치소 외에 다른 교정 시설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 구치소 1 개, 광주 교도소 19 개 등 5 개 시설에서 수감자 28 명과 직원 18 명이 감염됐다.

동부 구치소 코로나 재난은 어떻게 확산 되었습니까?  그래픽 = 차준홍 기자 @ joongang.co.kr

동부 구치소 코로나 재난은 어떻게 확산 되었습니까? 그래픽 = 차준홍 기자 @ joongang.co.kr

수감자의 증언 “나는 4 시간 동안 긍정적 인 수감자 방에 갇혔다”

    동부 구치소 수감자들의 비명.  그래픽 = 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동부 구치소 수감자들의 비명. 그래픽 = 김영옥 기자 [email protected]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 일“확정, 밀착, 미확인을 엄격히 분리 수용하고있다”고 설명했지만 수감자의 증언은 180도 달랐다.

원래 음성 진단을 받았던 A 수감자는 직원의 분류 실수로 4 시간 동안 확 진실에 갇혀 4 일 만에 확진자가됐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22 일 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른 아침 7 층과 8 층 사람들을 분류하다 직원의 실수로 약 4 시간 동안 양성 환자가있는 방에 갇혔다”고 말했다. 19 일 토요일. ” 그러나 오전 3 시가 되어서야 음성 환자임을 확인하고 방을 바꿨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A 씨의 지인은 3 일 중앙 일보에 “A 씨가 같은 달 23 일 두 번째 풀 테스트에서 마침내 양성 판정을 받아 다른 감옥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사한 경우가 있습니다. B 씨는 여자 친구에게 보낸 편지에서 “12 월 24 일 밤 같은 방에있는 사람이 확인되었고 보호 복을 입은 직원이 그것을 꺼냈다”고 말했다. “나머지 7 명이 뭘하고 있냐고 물어봐도 답이없는 좁은 공간에 남겨졌다.” 말했다. B 씨도 지난달 30 일 4 차 총 점검에서도 확인됐다.

동부 구치소 수감자 B 씨가 지난달 25 일 여자 친구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  편지에는 확인 된 사람이 방에서 나왔지만 나머지 7 명은 모두 방치되었다. [사진=독자제공]

동부 구치소 수감자 B 씨가 지난달 25 일 여자 친구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 편지에는 확인 된 사람이 방에서 나왔지만 나머지 7 명은 모두 방치되었다. [사진=독자제공]

“강당에서 200 명의 친밀한 접촉을 모아서 일반 청중과 혼합”

동부 구치소에서는 지난해 11 월 27 일 딸에 감염된 직원이 첫 확진 자였다. 지난달 12 일까지 연락처 중심의 진단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11 명의 추가 직원이 확인되었습니다. 지난달 14 일 수감자 중 첫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나 법무부는 첫 감염자가 나온 지 3 주 후인 12 월 18 일에만 모든 수감자에 대한 전면 검사를 실시하고, 이후 집단 감염 여부를 확인했다.

직원이 처음 감염된 다음 날인 11 월 28 일 C 형이 여동생에게 보낸 편지에 따르면 격리 원칙을 따르지 않았다. C 씨는“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 환자와 겹친 움직임을 가진 사람들은 일반 수감자들이 놀이터와 목욕탕을 공유 할 수있다”고 말했다. “저는 다른 일반 죄수 3 명으로 연락 실을 채웠습니다.”

지난달 28 일 편지에서 D 씨는 “지난 토요일 밤 10시 30 분에 갑자기 짐을 꾸려달라고 요청했고, 그들은 강당에 200 명 이상을 모아서 새벽 3시에 모든 사람들을 섞어서 다른 건물에 밀어 넣었습니다. ” “200 명은 확진 자와 같은 방에 있거나 가까이있는 사람들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38.5 도의 열이 나면서 계속 아프다. 그래서 눈물이 난다”고 덧붙였다.

동부 구치소 수감자 D 씨가 지인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로 지난달 28 일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지에는 강당에 200여 명이 모 였는데 내용물은 그들이 가축 취급을 받았다고 불평했다. [사진=독자제공]

동부 구치소 수감자 D 씨가 지인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로 지난달 28 일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지에는 강당에 200여 명이 모 였는데 내용물은 그들이 가축 취급을 받았다고 불평했다. [사진=독자제공]

어떤 이들은 수감자들에게 시험 결과를 알리지 않는 등 인권 침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한 수감자의 지인은 “지난달 23 일 남부 구치소로 이송 된 남자 친구가 코로나 테스트 결과 양성인지 음성인지를 밝히지 않았다”며 “전출 이틀 후, 6 명이 한 방에 함께 머물렀고 그 중 2 명은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확진 환자에 대한 치료가 제대로 수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A 씨는 편지에서 “양성 환자와 섞 였을 때 이야기를 나눴을 때 코로나 19 확진을 받았는데 일주일 동안 아파서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수감자 B의 여자 친구는 “치료가 제대로 안된다고하는데 내가 미쳤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수감자의 주장을 “거의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양성 검사실에 음성 검사자를 두는 것은 불가능하며, 배송 과정에서 양성 검사 사례가 왜곡 된 것 같다”고 반박했다. 다른 의혹에 대해서는 “수감자의 주장 일 뿐이며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 “이제 감염되지 않은 사람 ‘한 사람, 한 방’을 격리하여 더 이상의 감염을 예방해야한다”

정세균 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발생한 송파구 서울 동구 구치소를 찾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중앙 관제실로 이동하고있다.  연합 뉴스

정세균 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발생한 송파구 서울 동구 구치소를 찾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중앙 관제실로 이동하고있다. 연합 뉴스

익명을 요청한 현직 교정 의료진은 의료진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상황을 가장 문제로 봤다. 그는 “의료진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아 방역 관리 나 추가 감염 관리가 아직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있다”고 지적했다.

간수들 사이에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고합니다. 동부 구치소에서 근무하던 교도소 이모 전직원은 “직원 실 옆 1m에서 수감자 실 내부 구조가 늘어서있어 안전 지대가 없다”고 말했다. “나는 입원해야한다”고 그는 말했다.

대구 구로 병원 감염 의학과 김우주 교수는 “부총리와 장관, 국무 총리가 동부 구치소를 방문해 보도 자료를 발표했지만 확산을 막기위한 실질적인 조치는 없었다. . ” “우리는 더 이상 태양이 퍼지는 것을 막아야합니다.”

강광우, 채 혜선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