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게 1,200 만원 청년 채움 공제 신청

사진 = 연합 뉴스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일한 후 2 년 동안 일정 금액을 벌 수있는 ‘청년 내일 채움 공제’에 새로운 신청서가 접수되었습니다. 올해부터는 기업의 귀책 사유로 인해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청년들에게 환급하는 등 가입자 보호를위한 일부 제도도 개선 될 예정이다.

3 일 고용 노동부에 따르면 내일 청년 10 만 명에게 채우기 공제 신청을받을 예정이다. Youth Tomorrow Filling Deduction 웹 사이트에 접속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고용 보험 가입 기간이 1 년 미만인 청년층이 5 인 이상인 중소기업 (연매출 3 천억원 미만)은 가입이 가능하다. 그러나 벤처 기업은 직원이 5 명 미만인 기업에 지원할 수 있습니다.

청년 투모로우 필 공제는 중소기업에 재직중인 청년들이 2 년간 일하면서 300 만원을 벌어 정부와 기업이 각각 600 만원, 300 만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하는 사업이다. , 1,200 만원의 자산을 형성합니다.

지난해 말까지 청년 필 공제 누적 가입자는 38,7568 명 (97,508 개사)에 이른다. 이 중 76,680 명이 만기 금을 받았습니다. 내일 필인 공제 청년 비율은 64.0 %로 일반 중소기업 (31.0 %)보다 33.0 % 높았다. 만기 금을받은 후 타 회사에 고용 된 가입자의 88.1 %가 보수 수준을 올렸다. 고용 부는 청년 필 공제의 진로 형성을 지원하는 효과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올해부터 일부 시스템은 가입자 보호를 위해 개선됩니다. 가입자가 회사의 귀책 사유로 휴업, 폐업 등 중간에 해지 한 경우에는 가입 기간이 1 년 미만이더라도 환불을 받게됩니다. 작년까지는 회사의 귀책 사유로 회사가 해지 되더라도 가입 기간이 1 년 이상일 경우에만 환불을받을 수있었습니다.

일반 폐쇄로 인해 적립금 지급이 중지 될 수있는 기간이 6 개월에서 12 개월로 연장됩니다.
이 조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Corona 19)으로 인해 회사가 종종 문을 닫는다는 사실을 고려합니다. 또한, 가입자가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직장을 그만 둘 경우, 회사는 다음 해 청년 채우기 공제 지원이 제한됩니다.

강진규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