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미 경로를봤을 때 압박을 당했다 … 중국 침공 시나리오

[로이터=연합뉴스]

새해 비행 이벤트도 취소되었습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대만 공군에 관한 것입니다.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공군은 연례 행사로 지방 정부가 주최하는 새해 축하 행사를 위해 비행 협력을 취소했다. 대만 공군은 매년 연말과 새해에 공군 부대가 주둔하는 지역을 비행하기 위해 지방 정부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는하지 않습니다.

코로나 19 때문인가요? 아니.

J-16.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J-16.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물론 그것은 중국 때문입니다. 중국 군용기가 30 일 기준 104 일 만에 대만의 방공 식별 구역 (ADIZ)을 70 회 이상 침공했다. 이는 지난 9 월 미국과 대만이 본격적으로 신혼 여행을 시작한 이후 일어난 일이다. 대만 공군은 빈번한 중국 항공기를 막기 위해 필사적입니다.

이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23 일 국영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정부가 통일 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일 법에는 무장 통일을 포함한 중국과 대만의 통일 방법, 절차,시기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는 통일을위한 대만 공격이 중국에서 합법화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2020 년 대만에 대한 중국의 위협이 ‘강제 시위’에 국한된 것이 우려되는 이유입니다. 그러나 새해에는 다를 수 있습니다.

2021 년 중국과 대만은 어떨까요?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무장 침략이 아니더라도 2020 년보다 더 강하게 압박하여 대만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습니다. 대만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중국의 위협에 가장 민감합니다. 최근 미국 시사 잡지의 외교관에 기고 한 대만의 군사 전문가 인 Lin Ying-yu, 대만 Zhongzheng University의 전략 국제 문제 연구소 교수의 의견을 들어 보겠습니다. 2021 년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어떻게 제기 될지에 대한 예측이었다. 그가 생각하는 시나리오를 소개한다.

심리적 압력, 파괴적인 작동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중국은 대만 전투기의 힘을 고갈시키기 위해 때때로 군용기를 발사하는 전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대만 연합 통신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에 대응하여 긴급 출격하는 대만 군용기의 수는 중국 항공기의 2.13 배다. 이를 바탕으로 대만 내에서 여론을 흔들고 싶은 것은 중국이 가장 바라는 바다 다. Lin 교수는 “이 전략은 주로 일부 대만 정치인과 대만 국민의 정서에 호소하는 접근 방식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새해에도 린 교수는 대만이 큰 방해없이 반중 친미 경로를 고수한다면 더 강력한 방법을 사용할 것이라고 믿는다. 그것은 소위 ‘저 강도 분쟁’을 야기합니다. 대만 근처의 섬에 대한 공격입니다. 그것은 대만의 통제하에 동샤 섬과 타이핑 섬을 통제합니다. 린 교수는 “대만 근처의 섬들은 대만의 방어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이것이 대만을 흔들지 않으면 중국은 더 강력한 방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대만의 놀라운 공기와 바다의 봉쇄입니다. 대만 해협 주변의 해상 통신선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섬나라로서 다른 나라의 에너지와 공급에 의존하는 대만의 특성을 자극합니다. 외로움을 느끼는 대만이 흔들 리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것이 대만을 침략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입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자세히 살펴보면 두 시나리오 모두 대만 내에서 혼란을 일으키는 것을 목표로합니다. 대만과의 직접적인 전면전은 중국에도 부담 스럽다고한다. 린 교수는“중국의 대만 공격 슬로건은“첫 번째 전투가 마지막 전투”이고“첫 번째 전투가 결정적인 전투”라고 말했다. 알아.” 그는 “중국도 대만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고 통일을 이루고 싶다”고 덧붙였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린 교수는 “마오 쩌둥은 ‘준비되지 않은 전투와 승리 할 수없는 전투에 맞서 싸우지 말아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다소 명백한 결론이지만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군사력 증강과 포괄적 인 방어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