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정치 : 정치 : 뉴스 :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절름발이를 피하는 방법 한겨레 TV

문재인 대통령이 절름발이를 피할 수 있을까? 지난해 말 문 대통령의 정부 승인률은 일시적으로 40 % 대 (한국 갤럽 주간 조사 기준 95 % 신뢰 수준, 오차 점 ± 3.1 %)로 급락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꾸준히 높은 지지율을 유지 해왔다. 4 · 15 총선 직후 인 5 월 첫째 주에는 71 %로 전 대통령 중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후 수정을 거쳐 왔지만 부동산 문제가 심했던 8 월을 제외하고는 40 % 이하로 떨어지지 않았다. 과거 수준의 ‘구체적인 지지율’이지지되면서 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해 라메 덕을 탈출 한 대통령으로 역사상 처음으로 남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12 월 1, 2 주차 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39 %에서 38 %로 떨어졌다. 처음으로 40 % 수준이 2 주 연속 붕괴되어 학기 중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그러다가 이런 하락세가 계속되면 문 대통령도 절름발이 늪지대에 떨어지는 기차를 밟을 것이라는 의문이 떠올랐다. Lame Duck은 대통령 자신뿐만 아니라 국민과 국가에게도 안타까운 일입니다. 반대로 대통령이 임기 말까지 국민의 지원을 받아 국정에 힘을 쏟고 그 결과 국민과의 약속을 보여 주면 대통령 자신에게도 좋을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이번에는이 문제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추이와 변화의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논슬위원회’가 모두 모여 절름발이를 앓지 않는 사상 최초의 대통령이되기 위해 무엇을해야하는지 이야기했다.

지난해 12 월 1, 2 주차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39 %에서 38 %로 떨어졌다.  처음으로 40 % 수준이 2 주 연속 붕괴되어 학기 중 최저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그 후 다음주 2 % p 회복했다가 다시 40 %까지 올랐다.  한겨레 TV

12 월 첫째주와 둘째 주 설문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39 %에서 38 %로 떨어졌다. 처음으로 40 % 수준이 2 주 연속 붕괴되어 학기 중 최저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그 후 다음주 2 % p 회복했다가 다시 40 %까지 올랐다. 한겨레 TV

손원제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을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 등 전 대통령의 4 년차 지지도와 비교 분석했다. 박, 박근혜. 손 위원은“문 대통령은 다양한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30 % 후반에서 40 %를 유지하고있다. 그것이 이전 수준의 콘크리트에 대한 승인 수준입니다.”라고 Son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진보주의 지지율의 하락은 보수와 중산층의 하락의 두 배입니다. 그것으로 이어지는 요점에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안영천 위원은 최근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는 ‘윤석열 사건’의 진척 상황과이 문제가 검찰 개혁 방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살펴 보았다. 안 위원장은“윤 대통령의 징계를 무력화시킨 이번 법원 판결로 검찰 개혁의 힘을 잃지 말아야한다. 여론 활성화가 중요하다.” 권혁철 위원도 최근 지지율이 하락한 이유 중 하나 인 코로나 백신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지적했다. 권 위원은“정부의 계획대로 올해 2 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일반인이 예방 접종을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것이 일정이라면 4 차 대유행 가능성이 큰 올해 말까지 서두르는 소멸이 가능할 것이다. 그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예측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 일 미국 제약 회사 모데나 대표와 대화를 나누며 2 천만개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했다.  백신 공동 구매 국제기구를 통해 확보 한 1,000 만 명을 합하면 한국이 확보 한 백신 수는 5,600 만 명으로 늘어난다.  한겨레 TV

문재인 대통령은 28 일 미국 제약 회사 모데나 대표와 대화를 나누며 2 천만개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했다. 백신 공동 구매 국제기구를 통해 확보 한 1,000 만 명을 합하면 한국이 확보 한 백신 수는 5,600 만 명으로 늘어난다. 한겨레 TV

김회승 국장은 문 대통령의 국정을 평가하는 데 가장 큰 요인 인 부동산 정책 문제를 살펴 보았다. 김 대표는“기본적으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약화시킨 가장 큰 요인은 ‘조국 위기’나 ‘윤석열 위기’가 아니라 ‘부동산 정책’이었다. “올해 4 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 선거에서 부동산 문제는 큰 변수 다.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안재승 편집 위원장은“문 대통령을지지 해주신 분들이보다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중대 사고법 등 공익 개혁 문제를 과감히 추진한다면 마음이 다시 회복 될 것 같다. 문 대통령을지지 한 사람들은 그것을 돌려주지 않을 것입니다. 솔직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합니다.” 안 대통령은“문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태초로 돌아가 지혜와 힘을 모으면 한국 정치 사상 처음으로 절름발이없는 대통령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일주일 만에 38 %에서 40 %로 다시 반등했다. 윤석열 대통령에 겹쳐진 ‘열정 내러티브’, 정부의 백신 대응책을 공격 한 일부 언론의 ‘코로나 정치’, 불일치의 아이콘 우리도 이야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차이점. 자세한 내용은 지금 비디오를 확인하십시오. 기획 기자 안재승, 안영천, 권혁철, 김회승, 손원제 [email protected] 김정필 기자 조소영 PD, 이대리 정규 기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