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현대 모비스를 상대로 8 연승

KBL 제공

전주 KCC는 8 연승을 기록하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KCC는 군산 월명 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시즌 울산 현대 모비스와의 경기에서 78-65로 승리했다. 한때 16 점 차이로 8 연승을했던 KCC는 올시즌 한 팀 최다 연승 기록을 세웠고, 고양 오리온 (15-11)을 3 경기 반 만에 19- 8.

12-21로 1 분기를 마친 KCC는 2 분기에 한 번에 15-31 점으로 점수가 올랐던 위기에 직면했다. 그러나 송교 창의 자유투 2 개, 김지완과 정창영의 연속 골은 10 점 동점으로 2 쿼터를 30-38로 마무리하며 점수를 좁혔다. 이후 3 쿼터에서 라구나, 송교 창, 이정현이 골을 넣어 리버스에 성공했고, 4 쿼터에 골을 넣어 승리로 경기를 끝냈다.

더블 더블을 기록한 라구나 (20 점 11 리바운드), 김지완 (17 점, 7 리바운드), 송교 창 (17 점), 유현준 (13 점 5 어시스트)이 선두를 달리고있다. 균등하게 승리. 특히 유현준은 매치 포인트였던 4 쿼터에서 3 점슛 2 개를 포함한 8 득점으로 현대 모비스의 추격을 막았다. 현대 모비스의 경우 숀롱 (18 득점 16 리바운드)이 역할을 맡았고 최진수 (14 득점)도 힘을 더했지만 패배로 빛이 사라졌다.

한편 잠실 학생 체육관에서는 인천 이랜드가 서울 SK를 4 연패로 밀어 붙였다. 전날 KCC를 상대로 1 쿼터 최하점 (2 점)을 기록한 이랜드가 SK 75-69를 꺾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랜드는 SK 원정에서 5 연승을 기록하며 14 승 13 패를 기록하며 현대 모비스와 공동 5 위를 차지했다. SK는 4 연패를 기록하며 11-15로 8 위를 유지했다.

이랜드의 중심 인 이대헌과 김낙현은 SK를 각각 15 점 (9 리바운드)과 13 점 (7 어시스트)으로 괴롭혔다. 안영준에 이어 최준용도 부상으로 잃어버린 공허함을 메울 수 없어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Jamil Werney는 18 점 (9 리바운드)을 기록했지만 승패를 바꿀 수 없었습니다.

김희선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