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 시신 해부 후 삶이 보인다”이 남자가 6 년 동안 의대를 다녔던 곳

“죽음을 생각하는 삶과 죽음을 무시하는 삶. 이 두 가지는 하늘과 땅의 차이입니다.”

[백성호의 현문우답]
코로나 공포의 뿌리는 결국 죽음입니다
더러움을 지혜로 바꿀 수있는 기회를 가지 자
자신에게 정직한 삶에는 희망이 있습니다

지난달 29 일 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바람이 춥다. 그곳 돌 스톤 필드 커뮤니티에서 서세원 (67) 신부를 만났다. 캐나다에서 태어나 예수회 신부로 지난해 은퇴 후 서강대 학교 종교학과 교수로 은퇴했다. 오늘 저는 공동체 도반들과 함께 유기 농업, 명상,기도, 공부, 가르침을하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신부에게 ‘코로나, 삶과 죽음’에 대해 물었습니다.

성원 신부는“인생은 코로나 19로 인해 고통의 바다가됐다.하지만 지금은 그 과정이다. 이것도 그냥 지나가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우리는 삶의 이방인이자 삶의 순례자입니다.” 김성룡 기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위기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계에 직접적인 위협을 받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질병과 싸우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모든 사람이 코로나 감염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이런 소식을들을 때마다 마음이 아파요. 게다가 매주 벌고 매주 먹고 사는 사람들의 고통은 훨씬 더 큽니다. 얼마 전 지하철을 탔는데 할머니가 잠시 가면을 벗고 전화로 통화했습니다. 그러자 그의 맞은 편에 앉아 있던 여자가 큰 소리로 비명을 지르며 지적했다. 나는 ‘모두가 두려워한다’고 생각했다.”

감염에 대한 두려움입니까?

“결국 그것은 고통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이것이 코로나 공포의 근원입니다. 하지만 내가 그 두려움 속에서만 산다면 어떨까요? 삶이 더 우울해지지 않을까요? 불교에서는 정성이 보리 (菩提 · 깨달음의 지혜)라고한다. 그래서 ‘코로나’의 고통을 삶의 지혜로 바꾸면 좋을 것입니다.”

성원 신부는“코로나 때문에 3 월부터 한곳에 만 머물고있다.  한곳에 머무르는 것조차 소우주입니다.  덕분에 67 년 동안 제 삶을 반성하고 반성 할 수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김성룡 기자

성원 신부는“코로나 때문에 3 월부터 한곳에 만 머물고있다. 한곳에 머무르는 것조차 소우주입니다. 덕분에 67 년 동안 제 삶을 반성하고 반성 할 수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김성룡 기자

코로나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그것을 지혜로 바꾸는 방법.

“가끔 사람들에게 묻습니다. ‘내 죽음’에 대해 깊이 생각한 적이 있습니까? 그런 다음 10 명 중 9 명이 ‘아무것도’라고 대답하지 않습니다. 왜. 모든 사람이 죽음을 나와 관련이없는 것으로 여기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일어나지 않을 것 같아요. 나도 했어.”

서 신부는 예수회 사제가되기 전에 의대생이었습니다. 그는 6 년 동안 프랑스 보르도 대학교의 600 년 된 의과 대학에 다녔습니다. 여름 방학 동안 저는 제 고향 인 캐나다 퀘벡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저는 몬트리올에있는 성모 병원의 해부실에서 파트 타임으로 일했습니다.

“사실 의대를 다닌 후에도 몸을 해부 할 기회는 거의 없습니다. 여름 방학 아르바이트를하면서 5 년간 350 구를 해부했습니다. 나는 해부학의 첫날을 잊을 수 없습니다. 몸이 약간 썩었지만 내장에서 나는 끔찍한 냄새 때문에 정말 어둡다 고 생각했습니다. 시체를 10, 20, 나중에 100, 200 해부해도 죽음은 내 것이 아니었다. 죽음은 항상 다른 사람의 것이었고 나와 관련이 없습니다.”

“여주에서 농사를하면서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벌레의 이름을 모른다. 나는 풀의 이름을 모른다.  그동안 자연과 고립되어 살았다 고 생각했습니다.”  김성룡 기자

“여주에서 농사를하면서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벌레의 이름을 모른다. 나는 풀의 이름을 모른다. 그동안 자연과 고립되어 살았다 고 생각했습니다.” 김성룡 기자

벌거 벗은 죽음의 모습을 보지 못했습니까? 그래도 왜 ‘내 죽음’을 생각하지 않았어?

“제 2 차 세계 대전 중에 나치 유대인 수용소가있었습니다. 수많은 유대인들이 학살되었습니다. 당시 유대인은 유태인을 독가스 실에 넣고 가스 밸브를 열었습니다. 그 사람은 얼마나 많은 죽음을 목격 했어야합니까? 그는 죽음의 도가니 안에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신이 죽을 것이라고 생각조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는 그것을하고 있었다. 그것은 인간입니다. 우리는 영원히 살 것처럼 삽니다.”

신부는 언제 그 생각을 깨뜨 렸습니까?

“하루는 해부학 실에서 시체를 둘러 보았습니다. 일부 어린이, 일부 젊은, 일부 아기는 태어나 자마자 사망하고 일부는 자살했습니다. 연령에 관계없이 모든 연령대의 남성과 여성. 그러다 갑자기 저도 죽어 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내가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는 아니었다.”

성원 신부는“자본주의 적 가치에 부응하면 소비자가된다.  그들이 무언가를 사고 소비 할 때 만족감을 느끼도록 그들에게 말하십시오.  나는 '내 죽음'에 관심이 없다.”  김성룡 기자

성원 신부는“자본주의 적 가치에 부응하면 소비자가된다. 그들이 무언가를 사고 소비 할 때 만족감을 느끼도록 그들에게 말하십시오. 나는 ‘내 죽음’에 관심이 없다.” 김성룡 기자

수락 한 후 무엇이 변경 되었습니까?

“나는 ‘내가 죽었다’는 사실을 깊이 받아 들였다. 그런 다음 질문이 나왔습니다. ‘그럼 어떻게 살까?’ ‘이 유한 한 삶에서 내가 무엇을해야합니까?’ ‘나는 무엇을 위해 살아야합니까?’ 내면의 목소리였습니다. 나는 이것을 내 마음의 GPS (위성 내비게이션 시스템)라고 부른다. 그때부터 GPS가 작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의대 6 학년 때 그는 보르도에서 기차로 8 시간 거리에있는 리옹의 한 수도원에갔습니다.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8 일간 수련을하면서 ‘내면의 목소리’를 듣고 싶었다. 여덟째 날이 다가 오면서 내면의 목소리가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결국 그는 그해 여름 의대를 중퇴하고 가을에 프랑스의 예수회 수도원에 들어갔다. 물론 부모의 반대와 비난은 컸다.

“많은 한국인이 도시에 산다.  고급 백화점에 가도 살 수없는 것은 자연이다.  자연은 진정으로 '반짝이는'세계입니다.”  김성룡 기자

“많은 한국인이 도시에 산다. 고급 백화점에 가도 살 수없는 것은 자연이다. 자연은 진정으로 ‘반짝이는’세계입니다.” 김성룡 기자

한국 부모들은 자녀를 의과 대학에 보낼 수 없어 불안하다. 사제 자신이 어려운 의과 대학을 포기했습니다. ‘내면의 목소리’를 뒤따른 삶을 되돌아 보면 어떨까요?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의사였습니다. 어머니는 3 세대를위한 의사 가족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대단한 ‘헬리콥터 하트’였습니다. 한 남동생은 의대에 합격 할만큼 충분한 점수를받은 날 지하에서 자살했다. 의사는 어머니가 원했던 삶 이었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남동생은 어머니가 돌아가 자마자 의사를 그만 두었습니다. 이제 그는 자신이 정말로하고 싶은 일을하면서 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나는 내 형제처럼 살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럼 나에 대해. 의대생이었을 때 ‘부모님이 원하는대로’살았습니다. 이제 나는 ‘나 자신이되고 싶어’로 ​​살고있다. 이것보다 더 큰 행복이 있을까? 의사로 살았다면 불행했을 것입니다.”

왜 우리는 ‘내 죽음’이나 ‘인생 지향’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까?

“우리가 살고있는 자본주의 문명은 그것을하기 어렵게 만듭니다. 우리가 그것을 찾도록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종류의 소비자가됩니다. 그들은 파리나 뉴욕으로 해외로 여행하고 고급 브랜드의 외국 차를 타고 더 좋은 컴퓨터, 더 좋은 향수, 더 좋은 옷을 소비합니다. 그들은 그것을 통해 삶에서 만족을 찾으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우리의 지식이 없으면 우리는 명상가가 아닌 소비자로만 산다. 나는 내 안의 소리를 듣지 않는다.”

성원 신부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성원 신부는 “고전을 읽을 때는 어떤 마음에서 왔는지 살펴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내 안의 소리를 다시 들으려면 어떤 노력을해야합니까?

“우리는 우리 삶의 조건을 바꿔야합니다. 내면의 목소리를들을 수있는 최소한의 시간을 따로 두어야합니다. 일회성 기초가 아니라 습관적으로, 규칙적으로, 지속적으로 당신을 깨우는 가르침을 만나야합니다. 나는 그것을 ‘클래식’이라고 부른다. 그것은 불교 명상 방법 일 수 있고 소크라테스 나 데카르트의 철학 일 수 있습니다. 노자의 도덕 책도 좋고, 예수님과 부처님의 가르침도 좋다.”

그런 고전을 읽을 수 있습니까?

“아니요. 클래식이 어떤 마음에서 왔는지 깊이 이해하고 구현해야합니다. 원래 의도에 최대한 가까워 져야합니다. 그 길에서 우리는 내면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나의 죽음’에 대한 깊은 대립은 삶의 의미를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그게 내 마음의 GPS를 작동하게 만들었나요?

“예. 역설적이긴하지만 코로나 19가 이런 기회가 될 수 있다면 좋을 것입니다. 모두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지 않습니까? 시간을 내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내 죽음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코로나의 고민을 삶의 지혜로 바꾸지 않겠습니까? 내면의 목소리를들을 수있는 기회가되지 않을까요? 그런 기대를 갖고 싶어요.”

성원 신부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성원 신부는 “성도, 공자, 예수, 부처는 모두 내면의 목소리대로 살았던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내면의 목소리로 사는 것이 왜 중요한가요?

“공자, 노자, 예수님, 부처님은 계속해서 무언가를 말했습니다. ‘정직하게 살아야한다’. 내면의 음성을 따르는 삶이 란 무엇입니까? 정직하게 사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이 아닌 자신에게 정직하게 사는 것입니다. 얼마나 희망적인 삶입니까.”

인터뷰 후 밖에 나왔을 때 눈이 펄럭였다. 죽음이있을 때 생명이 있고 겨울이있을 때 봄이 있습니다. 얼어 붙은 고랑 속에 벌써 봄이 다가오고 있었다.

챌린지 스톤 필드 공동체에 들깨 씨를 심은 겨울 밭에는 시그니처 원 신부님이 서 계십니다.  인터뷰가 끝났을 때 눈이 내렸기 때문에 다시 아래 사진을 찍었습니다.  김성룡 기자

챌린지 스톤 필드 공동체에 들깨 씨를 심은 겨울 밭에는 시그니처 원 신부님이 서 계십니다. 인터뷰가 끝났을 때 눈이 내렸기 때문에 다시 아래 사진을 찍었습니다. 김성룡 기자

여주 = 백성호 종교 기자 [email protected]

서명 한 신부는 누구입니까

Signature-Won 신부는 캐나다 퀘벡 출신입니다. 저는 프랑스계 캐나다인입니다. 2015 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으며 호적에도 ‘서명원’이라는 이름을 올렸다. 그의 프랑스 이름은 Bernard Snecal입니다. 그는 예수회에 속한 천주교 사제이지만 30 년 넘게 간화선 수련을 해왔다. 그는 성철의 연구로 파리 7 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 신부는“내 중심은 기독교 다. 하지만 불교 때문에 종교와 영성이 확장되고 깊어졌습니다.” 그는 1979 년 예수회에 입대하고 1985 년 선교사로 한국에 와서 다 종교 문화를 접하게된다. 2005 년부터 지난해까지 서강대 학교 교수로 재직했다. 이제 경기도 여주에 농업과 영성이 결합 된 도전적인 돌밭 공동체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백백의 현문 정답, 기타 기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