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가장 비싼 오피스텔은 ‘더 리버스 청담’

사진 설명래미안 용산 더 센트럴 모델 [사진 = 연합뉴스]

전국 오피스텔 중 단위 면적당 기준 시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구 ‘더 리버스 청담’이었다. 송파구 ‘롯데 월드 타워’와 ‘롯데 월드 몰 월드 타워 동’이 표준 시가 총액 1 위를 차지했다.

국세청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 년 오피스텔 및 상업용 건물 표준 시세’를 정기적으로 발표한다고 30 일 밝혔다. 이 고시는 다음달 1 일 이후 상속, 증여, 양도하는 자에게 적용되며 부동산 가격 조사 기준일은 9 월 1 일입니다. 오피스텔을 제외한 일반 건물 평가시 적용되는 ‘기준 건물 가격 산정 방법’도 정기적으로 발표된다.

국세청에 따르면 내년 기준시 단위 면적 (㎡) 기준 전국 상위 5 개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이 모두 서울에있다.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청담동에있는 ‘더 리버스 청담’으로 단위 면적당 기준 시가 10,354,000 원이다. 이어 송파구 신천동 롯데 월드 타워, 롯데 월드 몰 월드 타워 동 (8779 만원), 서초구 방배동 반포 라디안 시그니처 (7331,000 원), 제이 타워는 광진구 자양동 (7130,000 원), 성동구 성수동 백산 오피스텔 (701 만 2000 원) 순이다.

[자료 = 국세청]

사진 설명[자료 = 국세청]

상업용 건물 중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 주공 5 단지는 면적당 기준 시가 25533,000 원으로 가장 비쌌다. 중구 신당동에있는 ‘디엇’은 복합 건물 중 13267,000 원으로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기준 시가 총액 기준 최고 가격의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은 모두 송파구에서 나왔다. ‘롯데 월드 타워와 롯데 월드 몰 월드 타워 동’오피스텔은 1 조 833 억원, 송파구 문정동에있는 ‘가든 파이 라이프 (767 억원, 상업용 빌딩)’이다. 복합 건물은 용산구 래미안 용산 더 센트럴 (6928 억원)에서 가장 비쌌다.

[자료 = 국세청]

사진 설명[자료 = 국세청]

이날 국세청에서 발표하는 시가 기준 가격의 목표는 주택별로 분류 · 등록이 가능한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이다. 고시 건수는 24,000 동 (156 만호)으로 전년 대비 6.9 % (호수 8.5 %) 증가했다. 오피스텔 공지 가격은 전년 대비 평균 4 % 올랐고 상업용 건물은 평균 2.89 % 상승했습니다.

오피스텔 / 상업용 건물의 표준 시가는 주로 양도 소득세 및 상속 / 증여세 과세 과정에서 필요한 시가를 확인할 수 없을 때 사용합니다. 취득세, 재산세 등 지방세는 행정 안전부 표준 시세가 적용되므로 국세청 고시 시세 기준가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31 일 오전 9 시부 터 국세청 홈택스와 모바일 홈택스에서 공지 사항을보실 수 있습니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