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사고로 도쿄 천황에서 탈출”… 아키히토는 거절했다

2011 년 동일본 대지진이 후쿠시마 제 1 원자력 발전소에서 폭발을 일으킨 후, 도쿄 신문은 30 일 일본 정부가 아키히토 당시 천황을 교토 서부 지역으로 대피시키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당시 민주당 정권의 간부 인 나오토를 인용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전쟁 정부는 천황에 의해 교토로 피난하려고합니다
왕위를 계승 한 두 번째로 큰 손자 인 히사 히 토도
“나는 사람들을 버릴 수 없다.”

이에 따르면 당시 칸 정부는 아키히토 천황을 위해 교토 또는 교토보다 더 서쪽으로 피난하는 것을 비공식적으로 고려했습니다. 이에 대해 황실 청 (왕실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은 “사람들은 대피하지 않지만 (대피)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17 년 9 월 27 일 아키히토 (왼쪽)와 미치코 여왕. [AP=연합뉴스]

간 전 총리는 교도 통신과의 인터뷰에서“(일왕의 대피 계획) 생각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나는 폐하 (황제)와는 대화를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나 당시 정권 간부들에 따르면 간 총리의 요청에 따라 황실 청 장관은 황제에게 타인을 통해 하케 다 신고 당시 대피 의사를 몰래 알렸다. 궁내청 관계자는“거절 (대피) 한 기억이있다. 그는 내가 한 개인으로서 정부가 아닌 정치인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이어 황제에게 대피 의사를 직접 전달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나중에 말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피난처로서 교토 황궁 (도쿄로 이전하기 전에 사용되었던 왕궁)이 고려 된 것 같습니다.

당시 칸 나오토 총리는 동일본 대지진 다음날 대중에게 메시지를 발표했다.[지지통신]

당시 칸 나오토 총리는 동일본 대지진 다음날 대중에게 메시지를 발표했다.[지지통신]

둘째 아들 아키시 노미야의 장남 히사 히 토도 교토 지역으로의 대피를 고려했다고 발표했다. Hisahito는 현재 왕위 계승 순위에서 두 번째입니다. 관계자는 “수도권 방사성 물질 확산에 대비 한 검토 작업”이라고 말했다.

후쿠시마 1 호 원전은 쓰나미로 인한 지진 직후 인 3 월 12 일과 15 일 사이에 1, 3, 4 호기에서 수소 폭발을 일으켰습니다. 당시 에다 노 유키오 국무 장관은 16 일 기자 회견에서“원전에서 20 ~ 30km 떨어진 곳에서 야외 활동을하더라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있는 수치는 없다. 인간의 몸.” 한편 미국 정부는 반경 80km 이내 시민들의 대피 명령을 내렸다.

2019 년 12 월에 공개 된 일본 왕실 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현 황제의 남동생 인 아키시 노미야이고 두 번째는 왕위에 이어 두 번째로 그의 아들 히사 히토입니다.  도쿄 신문은 일본 정부도 2011 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히사 히 토의 대피 계획을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2019 년 12 월에 공개 된 일본 왕실 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현재 천황의 남동생 인 아키시 노미야이고 뒷줄에서 두 번째는 왕위에 이어 두 번째로 그의 아들 히사 히토입니다. 도쿄 신문은 일본 정부도 2011 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히사 히 토의 대피 계획을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당시 천황이 도쿄에서 탈출했다는 소문이 실제로 돌았고 이에 대응하여 가와시마 유타카 추장 (왕실 내 무장)은 2011 년 5 월호의 문학 봄과 가을에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외출 할 것이 무엇이든 되십시오.”라고 그는 부인했습니다.

도쿄 = 윤설영 특파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