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암 환자 2 백만명, 60 % 5 년 이상 생존

국내에서 암을 경험 한 환자는 200 만명을 돌파했으며 25 명 중 1 명이 극복했거나 치료를 받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환자 10 명 중 6 명은 암 진단을받은 후 5 년 이상 생존했습니다. 주요 암 중 유방암, 췌장암, 전립선 암은 10 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유방암, 전립선 암, 췌장암 10 년 증가
18 년 동안 243,000 명의 새로운 암 환자,

29 일 보건 복지부와 중앙 암 등록 본부가 발표 한 ‘2018 국가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2018 년 암 피해자 (1999 년 이후 진단 · 치료 · 치료)는 2 명으로 집계됐다. 작년에, 5520,000 명 (180 만명), 14 만명 이상. 2018 년 기준 시민 25 명 중 약 1 명 (3.9 %)이 암 피해자입니다. 성별로 보면 여성 (112,4463)이 남성 (881057)보다 40 만 더 많다. 특히 65 세 이상 인구는 9,06204 명으로 전체 인구 (738,9477 명)의 12.3 %를 차지한다. 노인 100 명 중 약 12 ​​명이 암에 걸렸거나 앓았습니다.

2 백만의 암 환자의 나이에 10 명 중 6 명이 5 년 이상 생존합니다. 그래픽 = 박경민 기자 [email protected]

진단 후 5 년 이상 생존 한 암환자는 116 만명으로 10 명 중 6 명 (57.8 %)이었다. 전년보다 120,000 (약 104 만) 증가했습니다.

후속 조치가 필요한 2 ~ 5 년 암환자는 44,8263 명으로 전체 암 환자의 22.4 %, 적극적인 암 치료가 필요한 2 년 미만 암 환자의 19.8 % 인 39,7110 명이다.

남녀 중 가장 흔한 암은 갑상선암 (43,2932), 위암 (304,265), 대장 암 (260,291), 유방암 (23,7771), 전립선 암 (91,6852)이었습니다. 사람), 폐암 (93,600 명)이 뒤를이었습니다.

5 년 생존율 10 년 전보다 1.3 배

지난 5 년 (2014 ~ 2018)에 진단받은 암 환자의 5 년 상대 생존율은 70.3 %로 10 년 전 (2001 ~ 2005)에 진단받은 암 환자 (54.1 %)의 1.3 배를 기록했다.

암종 별로는 갑상선암 (100.1 %), 전립선 암 (94.1 %), 유방암 (93.3 %), 간암 (37.0 %), 폐암 (32.4 %), 담낭 등의 생존율이 특히 높았습니다. 담즙 암 (28.8 %), 췌장암. 생존율 (12.6 %)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10 년 전 (2001 ~ 2005 년)에 비해 생존율이 10 % 이상 증가한 암종은 위암, 간암, 폐암, 전립선 암이었다. 성별 별 5 년 상대 생존율은 남성 (63.8 %)보다 여성 (77.1 %)이 높았으며,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과 유방암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

2018 년 총 신규 암 환자 수는 24,3837 명으로 2017 년 (23,5547 명)보다 3.5 % (8290 명) 증가했다. 위암은 2018 년 남녀 모두에서 가장 흔한 암이었으며 갑상선암, 폐암, 결장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 암 순이었습니다. 성별에 따라 위암은 남성에서 1 위, 여성에서 유방암이 1 위를 차지했습니다.

2017 년 경기도 고양시 국립 암 센터 호스피스 병동에서 환자가 걷고있다.  뉴시스

2017 년 경기도 고양시 국립 암 센터 호스피스 병동에서 환자가 걷고있다. 뉴시스

암 발생률 (10 만명당 환자)은 2018 년 290.1 ​​명으로 남성은 305.9 명에서 306.1 명으로 전년보다 0.2 명 증가한 반면 여성은 282.7 명에서 288.5 명으로 5.8 명 증가했다.

식습관의 영향 유방암, 전립선 암, 췌장암이 꾸준히 증가

약 10 년 (2009 ~ 2018) 동안 암 유형별 발병률을 살펴보면 위암, 대장 암, 간암, 폐암, 자궁 경부암은 꾸준히 감소했지만 유방암, 전립선 암, 췌장암은 증가했습니다.

“대장 암, 유방암, 전립선 암, 췌장암은 모두 서구화 된 식습관과 관련된 암”이라고 국립 암 센터 암 등록 원 원 영주 소장은 말했다. “대장 직장암은 전국 암 검진에 포함되어있어 악성이되기 전의 발견 확률이 증가하고 감소하고있다. 나머지는 여전히 증가하고있다.” “유방암도 국가 검진 대상이되고 있으며 증가세는 둔화되고있다. ,” 그가 설명했다.

한국인이 기대 수명 (83 세)까지 생존하면 암 발병 확률은 37.4 %로 추정된다. 남성 (80 세)은 5 명 중 2 명 (39.8 %), 여성 (86 세)은 3 명 중 1 명 (34.2 %)을 차지했다.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