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화가의 두 번째 그림책은 ‘이민자’

조지 W. 부시의 그림책 표지. [AP=연합뉴스]

은퇴 후 화가로 변신 한 조지 W. 부시 (75) 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초상화를 책으로 출판했다. 그림 속 주인공으로 선정 된 캐릭터는 ‘이민자’다. 이를 통해 부시 대통령은 이민 문제에 대해“더 인간적이고 현대적인 정책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올브라이트 키신저 포함 43 명
“이민자는 미국의 자산”이라는 메시지

활동 모습. [AP=연합뉴스]

활동 모습. [AP=연합뉴스]

16 일 (현지 시간) 부시 전 대통령은 워싱턴 포스트 (Washington Post)에 43 명의 이민자의 유화와 이야기를 편찬 한 ‘Out of Many, One’책을 소개하는 기고문을 게재했다. 그림 속 인물은 유명한 정치인부터 일반 시민까지 다양합니다.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국무 장관이 된 매들린 올브라이트 (84)와 ‘외교의 전설’로 꼽히는 전 국무 장관 헨리 키신저 (98)도 포함됐다. 또한 동 아프리카 인종 폭력에서 살아남은 육상 챔피언과 프랑스 출신으로 명예 훈장을받은 미군의 이야기도수록되어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 [연합뉴스]

그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이민자들이 불화와 악의 근원이 아니라 미국에 큰 자산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의 기사에서 그는 “미국은 재능있는 사람들의 생각과 열망으로 더 번영하고있다.이를 위해 현대 이민 정책이 준비되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것은 그의 그림책으로서의 두 번째 책이다. 2017 년에는 100 명이 넘는 참전 용사들이 출연하는“용기의 초상 ”을 출간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은퇴 한 후 2009 년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그는 그림을 통해 새로운 영감과 마음의 평화를 얻었다 고 지인들에게 알렸다. 2014 년에는 세계 지도자 30 명의 초상화가 전시 된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9 년 노무현 전 대통령 10 주년을 맞아 방한 해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그린 초상화를 전달했다.

김선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