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정부 4 년차에 중국 소유의 소포가 120 % 증가했습니다.

[이코노믹리뷰=권일구 기자]문재인 정부에 따르면 외국인이 소유 한 토지의 총면적은 70 % 이상 증가했으며이 중 중국인이 소유 한 토지는 120 % 증가했다.

국민의 힘 김상훈 대표 사진 = 김상훈 대표실

20 일 김상훈 의원 (대구 서구 국토 교통위원회)이 국토 교통부로부터받은 ‘외국인 토지 소유 현황’에 따르면 순수 외국인이 소유 한 토지 면적 2016 년 11,998 (1,000㎡)에서 지난해 상반기 20,412 (1,000㎡)로 8,414 (1,000㎡) 증가하여 4 년 전 대비 70 % 증가했다.

특히 중국 소유지가 2016 년 24,035 개에서 2020 년 상반기 54,112 개로 약 30,000 개 (120 %) 증가했다. 공시 된지가 역시 중국 소유지에서 가장 높은 인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중국 소유 토지의 공시지가는 2.8 조원에서 2.7 조원으로 30 % 상승했다. 또한 외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이었다.

김상훈 의원은“3 번째 신도시가 위치한 경기도의 경우 ’16 년 27,186 개 외국인 소유지가 ’20 년 43,034 개에 이르렀을 때 부지가 약 58 %.” “중국인은 경기도에서만 6,179 대. 17,380 건에서 17,380 건으로 180 % 이상 증가했습니다.”

김 의원은 부동산 취득과 관련하여“한국에서는 ‘외환 거래법’에 따른 신고를 제외하고는 한국인과 동일한 허가 및 절차에 따라 토지를 취득 할 수있다”고 말했다. “한국인은 중국에서 토지 사용권과 건물 소유권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소유 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혜주의 원칙을 위반한다는 비판도있다.

실제로 중국인은 제주도의 외국인 소유지 15,431 개 중 73 % 인 11,267 건을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토지 매입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있다.

그는“토지 구입 절차는 거의 같지만 한국인에게는 다양한 규제가 가혹하다”고 강조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