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혁 투수 맞아 수술 예정 … 장기 출국 불가피

들것에 구급차를 탄 박세혁

16 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 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8 회 초 LG 김대유의 투구에 맞닥뜨린 두산 박세혁은 구급차로 이송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 연합 뉴스) 한남 직 기자 = 투수 공에 맞은 두산 베어스 포수 박세혁 (31)이 수술대에 오른다.

큰 부상을 피할 수 없었던 박세혁은 꽤 오랫동안 재활을 받아야한다.

두산 관계자는 17 일 “박세혁이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엑스레이와 CT (컴퓨터 단층 촬영) 검사를 받았고 ‘안와 골절’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해하려면 상황을 지켜봐야합니다.”

오른 손잡이 왼손잡이 박세혁이 상반기 중 하나의 회사가없는 상황에서 상대편 왼손잡이 불펜 김대유의 세 번째 공에 직접 공을 맞았다. 16 일 서울 잠실 경기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8 이닝.

공이 박세혁의 헬멧과 이마를 동시에 맞았다.

오른쪽 광대뼈에 멍이 든 박세혁은 누운 채 구급차를 싣고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갔다.

박세혁이 아파
박세혁이 아파

16 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 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8 회 초 두산 박세혁은 LG 김대유의 투구에 맞아 아파하고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대유는 놀란 얼굴로 마운드 근처에 앉았다. 박세혁과 두산 팀에게도 사과했다.

박세혁이 병원으로 대피 한 후 김대유는 얼굴 사진을 남기고 마운드를 내려 갔다.

경기가 끝난 후 류지현 감독과 케이시 켈리 등 LG 팀은 후회하며 박세혁의 회복을 기원했다.

그러나 박세혁의 상태는 심각했다.

두산은 박세혁 포수에게 장기적인 도피 격차를 메우기 위해 어려운 과제를 받아 들였다.

박세혁은 17 일 1 차 팀 출전에서 탈락한다.

당분간 두산은 장승현, 최용제, 신창희, 장규빈을 임명 해 박세혁의 공허함을 채울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