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는 인구의 37 %에서 예방 접종을받습니다. 하루에 8,000 명이 확인되는 이유

칠레 중부 발파라이소에서 6 일 주민들이 코로나 19 백신을 맞고 있습니다. 칠레의 예방 접종률은 36.7 %이지만 코로나 19는 지난 이틀 동안 하루에 8,000 건의 확진 자로 진정되지 않았습니다. [AFP=연합뉴스]

남미 국가 인 칠레에서는 현재 인구의 36.7 %가 코로나 19 예방 접종을 한 번 이상 받았습니다. 이스라엘 (61 %)과 영국 (46.5 %)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입니다. 칠레에서 예방 접종을 시작한 이래 최근까지 새로운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1 %의 접종률로부터의 거리 완화
백신 접종자의 90 %가 중국 시노 백입니다.

지난해 12 월 24 일 예방 접종을 시작했을 때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0 건에서 2 일 8,000 건, 5 일 ~ 6 일 5,000 건으로 늘었다. 그는 최근에 그것을 다시 차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왜 이것은 도대체입니까?

6 일 영국 일간지 가디언 (Guardian)은 ‘이스라엘과 칠레가 예방 접종을 주도하고 있지만 한 국가 만 재 차단’이라는 기사를 통해 그 이유를 분석했다. 가디언은 칠레가 너무 일찍 격리 격리를 해제했다고 지적했다. 칠레는 예방 접종률이 1 % 미만이던 1 월에 체육관과 카지노 등 일부 상업 시설을 재개하고 이동 제한을 완화했다. 반면 이스라엘은 2 월 접종률이 50 %를 넘어서야 봉쇄를 해제했다. 칠레의 전염병 전문가 인 클라우디아 코르테스 박사는 또한 미국 공영 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문제는 봉쇄의 조기 완화와 함께 ‘휴식해도 괜찮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전했다’는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영국 신문 Telegraph는 칠레에서 사용되는 백신 유형에 초점을 맞추 었습니다. 칠레 백신 접종자의 90 %는 중국산 시노 박 백신을, 10 %는 화이자 백신을 각각 받았다. 이스라엘은 한 가지 유형의 화이자 백신만을 받았습니다. 임상 시험 결과 화이자 백신은 지역에 따라 예방 효과가 95 %, 시노 박백신이 50 ~ 83.5 %를 보였다.

통계 사이트 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예방 접종률이 20 % 이상으로 비교적 높음에도 불구하고 확진 자 수가 증가하거나 감소하지 않는 많은 국가에서 다른 백신과 함께 중국 백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시노 팜 백신을 접종 한 바레인 (31.4 %), 헝가리 (25.2 %), 세르비아 (21.8 %), 우루과이 (20.9 %)가 포함됩니다.

고려대 구로 병원 감염증과 김우주 교수는“백신을 일정 수준 이상 투여하면 확진 자 수가 줄어들면 예외가 발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률이 높습니다. “우리는 효능과의 관계를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나 백신 효능이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칠레의 번식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확산도 관련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칠레 등 남미 국가 인 브라질에서 발생한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임선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