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리 보고서’한화 수 베로 감독 “완벽한 경기… 선수들 감사합니다”

수 베로 감독이 꽃다발과 샴페인 선물을 받다

(인천 = 연합 뉴스) 카를로스 수 베로 감독은 7 일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방문 전에서 ‘한국 무대 첫 우승’을 차지해 꽃다발과 샴페인을 받게되어 기쁘다.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인천 = 연합 뉴스) 한남 직 기자 = 프로 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들이 카를로스 수 베로 감독을 포위했다.

선수들의 환호에 박찬혁 대표가 수 베로 감독에게 다가가 부케와 샴페인을 들고 있었다.

한화의 첫 외국인 사령탑 감독 수 베로의 한국 무대에서 첫 승리를 축하하는 행사였다.

한화는 7 일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 은행 SOL의 KBO 리그 방문 전에서 SSG 랜더스를 17-0으로 물리 쳤다.

4 일 1 차전에서 한화는 6 일 인천 SSG 경기에서 kt wiz에게 2 ~ 3 패, 1 ~ 2 패를 기록했다.

‘영 테이블 세터’정은 원 (2 안타, 2 볼넷, 3 점)과 박정현 (4 타수 2 안타 2 볼넷 3 타점 2 점)이 기회를 창출했고 하주- 석 (6 타수 4 안타 4 안타) 타점) 노시환 (5 타점 3 안타 3 타점)이 득점을 휩쓸었다.

이날 출발 한 6 명의 투수들도 SSG 타선을 꽉 묶었 다.

경기가 끝난 후 수 베로 감독은 “오늘처럼 포인트가 많은 경기가 드물다. 하 주석, 박정현 등 많은 선수들이 잘했다”고 말했다. .

그는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한다”며 “앞으로 매번 우승하는 시리즈를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SSG에 1 승 1 패로 맞붙은 한화는 8 일 경기에서 승리하면 올 시즌 첫 우승 시리즈에서 성공할 것이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