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세상이 된 김희철 … 누군가지지하면 저주

김희철 / Photo = 김희철 Instagram

슈퍼 주니어 김희철이 투표권을 행사해야한다는 말로 눈길을 끌고있다.

6 일 오후 김희철은 유튜브 생방송에서 다음날이 4 · 7 재선 일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투표권이 행사되어야한다고 말했다.

방송에서 김희철은 “오랜 투표를했는데 2002 년에 처음으로 투표했다. 영화를 볼 때 ‘고르는 사람이 없다. 하지만 그건 틀렸어요. 무조건 투표해야 해요.

더욱이 그는 “누군가를 선택하라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내가 어렸을 때 궁금했지만 거기에 민주주의라는 편이 있는데이 편을지지하면 개념이 있고 다른 편을지지하면 저주가 풀린다.” 이어 김희철은 “투표권이 있다면 투표해야한다”며 다시 한 번 투표를 장려했다.

그는 또 “아직도 무서운 세상이다. 내가 누구를지지하든 누군가가되기를 원한다면 큰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이경규 형이 ‘내가 고르고 싶은 사람을 조용히 선택하면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희철은 “누군가 촬영하든 상관 없으니 반드시 투표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희철은 7 일 오전 SNS에 ‘투표하자’라는 글과 함께 3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 된 사진 속 김희철은 강남 청담 초등학교 앞에서 인증 사진을 찍고있다. , 서울.

한경 닷컴 김정호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