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FC 가해자 성희롱 안 돼 … 상대방 10 억원 요구

“이전에 해봤는데 끊임없는 괴롭힘은 아니야 … 폭행에 대해 사과했다”

약 3 년 전, 프로 축구 대구 FC에서 주니어 선수를 폭행하거나 성폭행 한 혐의를받은 전직 프로 축구 선수 A는 일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A 씨는 7 일 연합 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2018 년 10 월 한 번 폭력을 저질렀지만 성희롱은 없었다”고 밝혔다. .

전날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한 청원자는 A 씨가 같은 클럽에있는 동생 (B 씨)을 지속적으로 괴롭 히고, 괴롭 히고, 성희롱했다고 썼다.

청원 인은 “(A 씨) 동생에게 외출을 협박하거나 외출을 협박하거나 중간에 오라고 압력을 가했다”고 말했다. 폭행에 쓰이고 쓰러지고 밟혔습니다.

그는 동생의 머리카락을 잡고 1 층에서 세탁실 4 층으로 끌고 가다가 문을 잠그고 때렸습니다. “

“매일 와서 한 시간 가량 남동생의 옷을 벗고 동생의 룸메이트에게 건조기 나 전원 콘센트를 사용하여 손과 발을 묶도록 지시했습니다.

그 후 그는 오빠의 몸을 조롱하면서 조롱하고 말더듬 고 성기를 만지고 성기를 때리고 성적 수치심을주는 등 성폭력이 있었다고 썼다.

청원 인은 협박이 담긴 메시지 나 B 씨가 옷을 벗고 활력을 불어 넣는 영상을 증거로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 씨는 “숙박을 끄는 시간이있어 확인을 위해 방에 들어가는 경우가 있었지만 성희롱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폭행 사건에 대해서는 “한 번 폭행을 당해서 사과했고, 나도 받아 들였다.

“부모님을 만나 멤버들에게 사과하고 사과했다”고 말했다. “허용되는 상황이었고 그 이후로 나는 잘 지 냈습니다.”

A 씨는 B 씨가 추가 공개를 위해 많은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올해 2 월 말에 또 다시 강연이 나왔는데 클럽에 영상을 보여 주면서 시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물론 사과해야한다고 생각해서 연락을 드렸다”며“사과를 받아 들인 줄 알았는데 그 이후로 추가 공개를 언급하며 돈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3 월 초부터 네 번 만났는데 첫 만남 이후로 돈에 대해 이야기하고 10 억 원을 요청하면서 사과를받은 적이 없다.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에 눈물로 호소하고 사과해야했다”고 덧붙였다.

B 측은 먼저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며 과거 손해 배상으로 A 씨를 고소 할 입장을 표명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사과하러 갔던 곳에서 돈 이야기를 어떻게 먼저 꺼내야 할까? 사실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10 억 미만이면) “5 억도 받아야한다.

그는“사실을 공개해야한다고 생각한다.

허위 사실과 과장된 내용이 많으므로 가려야합니다.

법정에서 공개 될 것 같아요. “

/ 윤합 뉴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