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초롱은 하 카마가 아니라 김씨가 아니라며 끝까지 가지 않는다

A 조 핑크 박 초롱 / 사진 = 텐 아시아 포토 DB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조 핑크 박 초롱 (30)과 김 모가 격렬한 대결을 벌이며 갈등을 빚고있다.

앞서 김씨는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박 초롱과 그의 친구들이 거리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청주 사창동 거리에서 박 초롱에게 뺨을 맞고 군중의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초롱 소속사 측은“사실이 아니다”며“김씨가 허위 폭행과 사실로 언론을 폭행하겠다고 협박하고 연예계 퇴직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초롱은 그 과정에서 자신을 불편하게 만든 부분과 과거에 친밀하게 교류했던 A 씨와의 관계에 대해 사과했다”고 말했다. 동시에 김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발표했다.

이후 김씨는 언론을 통해 박 초롱이 학교 다닐 때 술을 마시는 모습을 여러 장 공개했다. 동시에 그는 “처음 연락했을 때와는 달리 ‘언제 폭행을 인정 했어?’라고 말을 바꾸었다. 두 번째 전화에서 그는 “내가 사과하지 않으면 전화 기록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6 일 박 초롱은 인스 타 그램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공개했다. 박 초롱은 술을 마시고 있다는 사실을 시인하고 고개를 숙이면서“김씨가 주장하는대로 뺨을 치거나 옷을 벗거나 폭행을 한 적이 없다”며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 7 일 김씨는 언론 매체를 통해 박 초롱과의 통화 기록을 공개하고 폭행을 자백 했다며 계속 공개했다. 김 씨는 SNS를 통해 “정말 놀랐어요. 솔직히 너무 소름해서 인간이되고 싶었다”며 “나도 가고 싶은 마음이 더 강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끝. ”

그룹 에이 핑크의 박 초롱.  / 텐 아시아 DB

그룹 에이 핑크의 박 초롱. / 텐 아시아 DB

그러나 박 초롱의 소속사는 내용을 ‘왜곡’으로 일축했다. 플레이 엠 엔터테인먼트는 “김씨가 대본의 일부만 추출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며 “(김씨)는 예상치 못한 행동에 대한 우려로 세부 사항을 묻지 않고 듣고 사과 만했지만 인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폭행.”

에이전시 측은 “1 차, 2 차 성적표도 가지고있다”며 “필요시 성적표를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초롱과 김정은의 주장이 엇갈 리지만 팬들은 분명한 진실이 드러나기를 기다리고있다.

최지 예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