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아기 엄마 24 시간 부족 부부 소득 0 원 어쨌든 출근

의대생 어머니부터 ‘어쨌든 출근’
My Way는 프로 야구 제 2 팀 감독도 악조건을 돌파한다

‘어쨌든 일하러’/ 사진 = MBC

‘아무튼 일하러!’에 출연 한 의대생 엄마 이도원의 이야기가 화제를 모으고있다.

6 일 방송 된 MBC 예능 프로그램 ‘어쨌든 일하러 가자!’에서는 아기의 엄마, 의대생, 크리에이터, 작가 이도원과 2 년차 프로 야구단 최혁권 감독이 펼쳤다.

광희가“과시하러 나왔다”고하자 김구라는“엄마와 의대생이되는 건 쉽지 않지만 수업료는 어때?”라고 물었다. 이도원은 “남편도 의대생이다”며 “부부 소득이 0 원이라서 전액 장학금을 받고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도원은 “모든 대학생 커플에게 적용된다”, “병원에서 연습하는 동안 남편이 저를 지원하고있다”며 시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첫째, 이도원은 헌장 새벽에 일어나 병원에 갈 준비를하면서 아이의 아침 식사를 동시에 요리하는 등 시선을 사로 잡았다. 미완성 된 집안일을 없앴지만, 일을 준비 할 시간이 부족해 미리 부르는 콜택시를 놓쳐 슬픔을 더하고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병원에 도착한 이도원은 회의 참석부터 이날 발표 준비까지 잔인한 일정을 소화했다. 박선영이 대기업을 떠난 후 의과 대학에 도전 한 그녀에게 “후회 한 적이 있니?”라고 물었을 때 이도원은 “매일 힘들지만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집에 돌아온 이도원은 하루 종일 뛰던 아들을 돌본 뒤 예비 작가로 글을 썼다. 이도원이 창작자이자 작가의 작업을 ‘호흡’이라고 표현할 때 박선영은 아나운서 시절을 회상하고 공감을 표한다. 또한 전 세계 누구보다 부지런한 그녀의 하루에 출연진은“나처럼하면 안된다”며 존경을 표하며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프로 야구 선물 최혁권 감독이 2 군 선수들을 전천후 지원했다. 40 ~ 50 명의 선수 컨디션을 확인하고 일정을 관리하는 등 끊임없는 점프와 뛰기를 보여 MC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드라마 ‘스토브 리그’의 리얼리티 버전, 자이언츠 성민규 단장, 1 군 유격수 문규현 감독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아침부터 ‘미안하다’를 되풀이하는 모습은 전국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었다. 최혁권은“( ‘미안하다’) 입에 찔 렸다. 미안하지만 너희들을 상대하고 있으니까 …”라고 블록 컴퍼니의 차홍일 씨는“내가하는 말이 제일 많다”고 맞서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2 팀 선수들의 식사를 책임지는 클럽 레스토랑은 맛있는 음식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장어 덮밥에서 LA 갈비, 타코야키 등 맛과 영양을 사로 잡았을뿐만 아니라 화려한 도금을 자랑합니다. 최혁권이“먹기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고 말하자 김구라는 모회사가 식품 회사라고 생각한다.

전직 야구 선수 최혁권은 경기 중 야구장을 바라보며 마음을 고백했다. 1 조에서 성적을 내지 않고 풀려 났지만 후배들을 배려하는 매니저로 자리 매김 할 수있어서 기쁘다. 그는“저를 자이언츠라는 프로 선수로 만들고 중요한 감독직을 맡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만 도움이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아요.”라고 야구와 직업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며 무거운 인상을 남겼다.

이렇게 ‘어쨌든 일하러가!’ 꿈을 추구 한 의대생 어머니 이도원의 끊임없는 노력과 ‘구 야구 선수’2 대 팀장 최혁권의 정열적 인 식사로 웃음과 공감, 감동을 선사했다.

생생한 식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직장 생활의 달콤함과 짠맛을 전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아무튼 출근길!’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 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email protected]

© Ten Asia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