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초롱 사과 미성년 음주는 인정, 학복은 부정

에이 핑크 박 초롱, 미성년 음주를 인정
학교 폭력 논란은 “그렇지 않다”

박 초롱 / 사진 = 한경 DB

걸 그룹 에이 핑크의 대표 가수 박 초롱 (30)은 미성년 때 술을 마시고 사과했다.

6 일 박 초롱은 자신의 SNS에 당시 음주 사진이 올라 오자 시인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그는 박 초롱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 동문이 제기 한 폭력 폭력 논란을 “절대”라고 부인했다.

“원활한 소통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 였지만 그렇게하지 못해 정말 죄송합니다.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나와 함께 노는 시간과 함께 노는 추억은 여전히 ​​똑같습니다. “그는 말했다.

이와 함께 박 초롱은 “오해 된 부분에 대해서는 끝까지 결백하다고 다시 한 번 말하고 싶다. 김씨가 주장하는대로 때리고 옷을 벗고 폭행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했다.

앞서 박 초롱 소속사 플레이 엠 엔터테인먼트는 서울 강남 경찰서에 김동문의 행동이 “박 초롱의 명백한 흠집”이라고 주장하며 김씨를 고소했다. 이후 김 씨는 서울 강남 경찰서에도 무죄 혐의로 박 초롱을 고소했다고 신고했다.

한경 닷컴 장지민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