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판공비 자기 계발 논란’, 이대호 등 무고한… 경찰 사건 종결

연합 뉴스 “style =”padding : 0px; margin : 0px “>

원본을 보려면 클릭하십시오.

▲ 판공비 인상 문제로 비판을 받고있는 한국 프로 야구 선수 협회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회장이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논란을 밝히고있다. 두 번째. 2020.12.2
연합 뉴스

한국 프로 야구 선수 협회 (선수 협회)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전 회장이 취직 혐의를받은 사건을 수사 한 경찰은 이대호 대통령과 관계자들이 의심스럽지 않다고 판단했다. .

7 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1 일 서울 서초 경찰서는 이대호 전 위원장, 김태현 전 사무 총장, 오동현 자문 변호사 등 모든 용의자를 해고하기로 결정했다. , 케이스를 종료했습니다.

올해 초부터 시행 된 수사권 조정에 따르면 경찰은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검찰에 송부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 할 수있다.

앞서 지난해 12 월 15 일 체육 시민 단체 피플 앤 운동 (대표 변호사 박지훈)은 이대호 전 회장, 김태현 전 사무 총장, 오동현 변호사가 불법적으로 접수 한 혐의를 제기했다. 보수 및 판매 수수료, 높은 가격으로 회계 감사를 수행했습니다. 그는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사건은 작년 말 경찰에 넘겨졌다.

지난해 말 이대호 전 회장이 승선료가 2,400 만원에서 6 천만원으로 늘어난 대가로 개인 계좌를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논란이 일었다. 이대호 전 회장이 책임을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김태현 전 사무 총장이 해임됐다.

당시 이대호 전 회장은 선수들이 회장직을 꺼리는 가운데 클럽 과반수의 찬성 및 이사회의 결정으로 이사회 경비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사실 이대호 전 회장의 매출원가 인상 요청의 결과라는 반박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자들에게 여러 번 연락을 취했지만 계속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고 범행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해 조사가 종료됐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