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arez Mengden, ‘4⅔ 나란히 안타’, 위기 관리 달랐다

Mengden (왼쪽)과 Suarez는 데뷔전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IS 사진

히트가없고 완벽합니다. KBO 리그 신인 외국인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 (29 · LG)와 다니엘 멩덴 (28 · 기아)이 첫 4⅔ 이닝에 데뷔했다.

두 투수 모두 2021 시즌 KBO 리그에 출전 한 신인 외국인 투수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기대치를 받았다. 그들은 MLB에서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은 투수입니다. 국내 모집도 치열했다고한다. 두 투수 모두 고속 공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투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어 능력은 평가 전과 데모 게임을 통해 확인되었습니다.

6 일 데뷔전을 나란히했다. 수아레즈는 지난해 정규 시즌 2 위 였고, 4 일 개막전에서 수아레스는 한화의 엔딩 안타로 승리하며 기세를 얻은 KT와 맞붙었다. 기록은 6 이닝 동안 1 안타 9 삼진이었다.

5 일 2 일까지 무안타는 계속되었다. 스트라이크 존은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좌 하우 코스의 투구가 돋보였다. 특히 슬라이더를 사용한 공과 2 심 패스트볼의 조합이 박력이 있었다. 타자의 입장에서는 두 구의 움직임의 미묘한 차이를 파악하기가 어려웠습니다.

4 회 말 황재균과의 2 차전에서 투심과 패스트볼의 조합으로 타이밍을 완전히 빼앗겼다. 실제 구속 (12km / h)과인지 된 구속의 차이가 더 컸습니다. 6 회 1 사 뒤를 이은 조용호는 로우 코스 (왼손잡이 기준)로 포심 직구도 타지 못했다. 작년 리그에서 가장 높은 타석수 (4.46)를 기록한 타자조차도 수아레스의 정확한 구제책에 무력했다.

고척을 키우기 전에 멩덴이 나타났다. 그는 또한 5 회까지 1 안타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심지어 출루조차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피치를 만들었습니다. 4 회 말 2 발을 맞은 이정후가 5 회 리드 타자였던 박병호를 모두 삼진. 첫 경기에서도 범타로 변신했다.

Mengden은 5 회 초 두 회사에 이어 새로운 외국 타자 David Freitas에게 첫 안타를 주었다. 후속 타자는 삼성과의 개막전에서 활약하며 존재감을 알린 송우현이었다. 그는 4 개의 투구 후 삼진을 냈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경기 초반에 나란히 모멘텀 싸움을 이끈 두 투수. 그러나 결과는 달랐다. 멩덴은 오른쪽 가운데에서 김수환을 치고 6 회 말 2-0으로 박동원이 경기장을 걸을 수있게했다. 이용규와의 경기가 끝날 무렵 플로팅 볼을 잡았고 김혜성도 두 투구 후 2 루를 위해 땅볼을 만들어 위기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그러나 이정후와의 3 차전에서는 우익수 키를 넘어 3 타타를 허용했다. 순식간에 2 점을주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멩덴이 마운드를 내려 왔고, 두 번째 투수 박준표가 서 건창에게 적시 안타를 허용했고, 멩덴의 리드 러너가 집으로 돌아왔다. 이 경기는 5⅔ 이닝 동안 3 점을 기록했다. 주자 유무에 관계없이 투구 내용에 차이가있었습니다.

반면 수아레스는 6 회 삼진 삼진으로 3 번의 아웃 카운트를 모두 잡아 내며 좋은 경기를 이어 갔다. 1 안타와 0 골 피치. LG의 다른 함선은 3 회 초반 2 점을지지했고, 8 회에는 1 점을 더해 추가 점수를 갈망했다. LG는 3-2로, 수아레즈는 데뷔전에서 승리했습니다. 경기 후 그는 “KT는 좋은 팀이었고 Despine은 좋은 투구 였기 때문에 100 % (나) 보여 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안희수 기자 ​​안희수 @ joongang.co.kr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