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중립 실현, 에너지 기업 선도-울산 제 일보

SK, 현대, 한화 등 10 개 기업 ‘에너지 얼라이언스’출범…“시장 친화적 정책 마련을위한 협력”

참석자들은 6 일 서울 롯데 호텔에서 열린 ‘에너지 얼라이언스 론칭 식’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하고있다.

SK, 현대 자동차, 한화, 효성 등 국내 10 개 민간 기업이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에 적극 대응하고 에너지 전환 정책을 지원하기위한 ‘에너지 동맹’을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6 일 산업 통상 자원부에 따르면 현대 경제 연구원, 에너지 산업 등 10 개 민간 기업이 이날 서울 롯데 호텔에서 ‘에너지 얼라이언스’출범식을 열고 서명했다. 상호 협력 사업 계약.

취임식에는 두산 중공업 정연 인 사장, DL 에너지 김상우 부회장, SK E & S 유정준 부회장, E1 구자용 회장, GS 에너지 유유 수 사장, 포스코 에너지 정기섭 사장, 한화 에너지 정인섭 사장, 현대 경제 연구원 사장 김용석, 현대 자동차 송원 표 부사장. 효성 중공업 부사장을 포함 해 10 개 참여 기업의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참석하여 에너지 산업이 탄소 중립에 도전하도록 격려했습니다.

이번에 출범 한 ‘에너지 얼라이언스’는 글로벌 탈탄 소화 추세에 발 맞춰 관련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사업 전략을 고민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초부터 주요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모여 탄생했다.

한국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탄소 중립에 관한 자발적 커뮤니티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참여 기업들은 향후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에 동참하고 지속 가능한 국가 경제 발전의 공동 이익을 위해 합리적 에너지 전환을 추구하는 데 협력하기로했습니다.

또한 제휴 설립 목적에 동의하는 에너지 기업을 대상으로 회원사를 확대 할 계획이다.

유용석 현대 경제 연구원장은“탄소 중립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민간 주도의 에너지 산업 공명 생태계 구축, 성장과 환경을 함께 생각하는 비전 제시 등 새로운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에너지 얼라이언스는 새로운 거버넌스 목표와 사명으로 2050 년 탄소 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 협의체가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성윤모 장관은 축사에서“탄소 중립 대응과 에너지 시스템 혁신을위한 효과적이고 시장 친화적 인 정책이 준비 될 수 있도록 에너지 동맹이 미래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덧셈이나 뺄셈없이 정부에 전달하겠습니다.”

그는 “탄소 중립의 도전에 능동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하여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보자”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

Copyright holder © 울산 제 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