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FC 강세 … 2 연패 무패-대구 신문

대구 FC는 6 일 DGB 대구 은행 공원에서 열린 2021 시즌 K 리그 1 8 라운드에서 0-0 무승부로 성남 FC와의 경기를 뽑지 못했다.

대구 FC는 2 경기 연속 제로 런을 이어 갔지만 승리하지 못했다.

대구 FC는 6 일 DGB 대구 은행 공원에서 열린 2021 시즌 K 리그 1 8 라운드에서 0-0 무승부로 성남 FC와의 경기를 뽑지 못했다. 시즌 1 승 4 무 3 패 (7 점)

이날 대구는 최영은을 골키퍼로 맡기고 안용우-이용래-세진 유-이진용-정승원, 세징-의 허리 라인 2 위를 올렸다. 김우석, 홍정운, 정태욱으로 이어지는 300에서 ya-Lee Geun-ho. 지난 포항 전에서 교체되어 복귀전을 치른 김우석의 복귀전. 김우석의 귀환으로 공 배급의 여지를 찾은 대구 선수들은 상반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 성남 수비팀을 괴롭혔다. 전반 25 분, 이근호와 안용우의 헤딩이 연이어 크로스바를 치고 성남의 골을 계속 위협했다. 그러나 전반전은 0-0으로 끝났습니다.

전반전에서 골을 넣지 못한 대구도 후반전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하반기 초, 대구는 이용래 대신 츠바사를 교체해 변화를 시도했다. 그 이후 세르 진유의 슈팅은 아쉽게도 상대 골키퍼에 의해 막혔고 대구의 공격은 계속되었지만 예상치 못한 역효과가 발생했다. 에이스 세 징야의 햄스트링 부상. 이로 인해 대구는 12 분 후반에 세진 야를 초청하고 대신 에드가를 투입했다. 이후 이근호 대신 정치인, 안용우 대신 오후 성 등 대구는 에이스가 없어도 공격적인 교체를하면서 공세를 이어 갔다. 마지막 방의 최영은도 눈부신 세이브로 동료들을 도왔다. 최영은은 이날 성남 공격에 맞은 8 발 (5 발)을 모두 막아 2 경기 연속 클린 시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대구 공격팀은 결국 성남 골넷을 흔들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대구는 오는 10 일 강원 FC와 2021 시즌 K 리그 1 9 라운드를 치른다.

석 지윤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