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골 +2 위 ‘황의 조가 보르도 패배에 묻혔다

사진 = 보르도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황의 조 (28 · 보르도)가 실력을 뽐내고 있지만 팀은 부진에 빠져있다.

보르도는 4 일 오후 10시 (한국 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Stade Matmue Atlantic에서 열린 2020-21 시즌 프랑스 리그 31 라운드에서 스트라스부르 2-3에 패했다. 이로써 보르도는 36 점으로 14 위에 올랐다.

경기 전반전이 펼쳐졌습니다. 스트라스부르는 처음 30 분 동안 3 골을 기록하며 보르도와의 점수를 넓혔습니다. 보르도는 35 분에 Bayese의 헤딩 골로 역습했다. 전반전 연장전 끝에 황의 조는 코시 엘니가 얻은 페널티 킥 (PK)을 끝내고 2-3을 만들었다. 후반은 전반에 비해 조용했습니다. 타이트한 흐름이 있었지만 골이 없었고 보르도는 결국 2-3으로 패배했습니다.

황씨의 투쟁은 안타까웠다. 황의 조는 PK 점수를 제외하고도 압도적 인 활약을 펼쳤다. 공격팀을 구성한 드 프레 빌, 벤 아르파, 황의 조는 효과적인 슛 3 개, 키 패스 2 개, 블러드 파울 1 개를 올려 최전선 스트라이커의 미션을 완수했다. 축구 통계 미디어 ‘후 스코어 닷컴’에서 7.3 점을 받았다. 코시 엘니 (7.8 점)에 이어 보르도에서 2 위를 차지했다.

보르도는 패했지만 황의 조는 의미있는 기록을 세웠다. 우선 유럽에서 득점 한 리그 최초의 두 자릿수 골입니다. 지난 시즌 26 경기에서 6 골만 기록한 황의 조는 올 시즌 29 경기에서 10 골을 넣었다. 팀에서 득점하는 첫 번째 장소이며 리그 득점 리그에서 10 위입니다. 2021 년에는 킬리안 음 바페 (파리 생 제르맹)와 같은 8 골을 기록했다.

두 시즌 동안 그는 16 골을 넣었고 21 세기 아시아 국가 리그에서 2 위인 Matsui (17 골)를 따랐다. 1 위는 모나코 주포로 활약 한 박주영 (25 골). 이처럼 황의 조는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있지만 보르도는 기복으로 반등하지 못하고있다. 한때 유럽 대회 진출을 꿈꿨던 보르도는 현재 14 위에 있으며 중간 위치를 유지해야하는 상황에 직면 해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