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소년의 귀환’스파이, 3 년 9 개월 만에 PGA 투어 우승 (총)

우승 트로피를 들고있는 조던 스파이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 = 연합 뉴스) 권훈 기자 = ‘골든 보이’조던 스파이스 (미국)가 드디어 부활했다.

스파이는 5 일 (한국 시간) 텍사스 샌 안토니오에서 열린 TPC 샌 안토니오 오크스 코스 (파 72)에서 열린 텍사스 오픈 결승전 (총 상금 풀 770 만 달러)에서 6 언더파 66 타를 기록했다. 그는 총 18 언더파 270 타로 4 라운드를 이겼다.

2017 년 오픈을 정복 한 후 3 년 9 개월 만에 82 개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한 스파이스는 다시 날아갈 준비가되어있다. 특히 제 고향 텍사스에서 부활 한 것에 더욱 감격했습니다.

Spice의 승리는 2017 년 7 월 24 일 오픈을 정복 한 후 1,351 일이 걸렸습니다.

Spice는 28 세가되기 전에 12 승을 기록한 다섯 번째 선수가되었습니다. 이전에 28 세 이전에 12 승을 거둔 선수는 Phil Miculson, Tiger Woods, Justin Thomas (미국 이상), Rory McIlroy (북 아일랜드)였습니다.

데뷔 3 년 만에 2015 년 마스터스와 US 오픈에서 연속 우승 해 22 세의 나이로 24 세가되기 전 세계 랭킹 1 위를 차지하고 최연소 메이저 3 승 기록을 세웠던 스파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미국)가 영향력있는 후계자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2018 년 이후 슬럼프에 빠졌다.

점점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대회에 출전 한 스파이스는 세계 랭킹 92 위로 올 시즌을 시작할만큼 고군분투하고 있었다.

그는 최근 부상당한 손목이 2018 년 적시에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을 밝혔지만 올해 결승전에서 두 차례 선두를 달리며 부활의 조짐을 보였다.

그는 Phoenix Open 공동 4 위, AT & T Pebble Beach Pro-Am 공동 3 위, Arnold Palmer Invitational 공동 4 위로 세계 랭킹 53 위를 올렸습니다.

Matt Wallace (잉글랜드)와 결승전에서 동점을 기록한 Spice는 14 번 홀까지 5 스트로크 컷으로 선두를 달리고있다.

Wallace가 제자리를 잡는 동안 Charlie Hoffman (미국)은 16 번 홀까지 6 개의 버디를 골라 1 타로 추격했습니다.

스파이는 17 번 홀 (파 4)에서 3m 버디와 함께 게임에 뛰어 들었습니다.

스파이는 토너먼트에서 그린 히트 율 66 위 (58.3 %)를 기록 할만큼 정확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장기적인 그린 플레이는 훌륭했습니다.

정규 타석 후 그린에 놓인 홀의 퍼팅 평균은 4 일 동안 1.52 였고 최종 라운드는 1.417이었습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스파이는 퍼팅 하나로 11 개의 홀을 뚫었습니다.

“우리는 먼 길을 왔습니다. 골프에는 산봉우리와 바닥이 있지만 (바닥)이 이렇게 오래 지속될 줄은 몰랐습니다.”그는 부활에 감격하며 “나는 더 낫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어떤 챔피언보다 행복합니다.

“나는 다시는 정상에 오르지 못할 것이라고 많이 생각했다”고 그는 말했다. “자신감을 잃을 때마다 긍정적 인 태도를 유지하고 제 자신을 믿었고, 세계 최고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기념비적 인 승리였습니다.”

스파이스는 8 일 개막하는 마스터즈 챔피언십의 강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그는 Augusta National Golf Club에서 특히 강해 마스터스에서 한 번, 준우승에서 두 번, 3 위에서 한 번 우승했습니다.

3 번의 메이저 챔피언십에서 이전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거나 3 위 이상을 마칠 때마다 마스터스보다 앞서 스파이스의 자신감이 더해졌습니다.

이날 6 타를 끊은 호프만은 1 라운드에서 75 타를 쳐도 준우승 (16 언더파 272 타)으로 주목을 받았다.

2016 년 대회 우승자 호프만은 “오늘의 승자는 스파이스”라고 말했다.

월리스는 2 타를 줄여 3 위 (14 언더파 274)를 기록했다.

김시우 (26)는 4 타를 줄인 후 동점 23 위 (4 언더파 284 타)로 대회를 마친 후 마스터스에 출전했다.

1 언더파 71 타를 기록한 이경훈 (30)도 공동 23 위.

2 타를 자른 최경주 (51)는 동점 30 위 (3 언더파 285)를 기록했다.

이날 노승열 (30)은 공동 54 위 (파 288까지), 강성훈 (34)은 같은 날 3 타를 잃고 동점 59 위 (1 오버파 289)로 밀려났다.

[email protected]

Source